정부, 서울 중랑·부산 북구 등 총 47개 도시재생 뉴딜 사업 선정
상태바
정부, 서울 중랑·부산 북구 등 총 47개 도시재생 뉴딜 사업 선정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11.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반근린형, 주거지원사업, 우리동네 살리기 등 총 47개소 선정해 1조7000억원 투입

정부는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에서 올해 제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서울 중랑, 부산 북구 등 총 47개소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재생특별위원회는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경제·산업·문화·도시·건축·복지 등 각 분야 민간위원(13명), 정부위원(기재·국토 등 16개 관계부처 장관·청장)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일반근린형 33개, 주거지지원형 4개, 우리동네살리기 10개 등 총 47곳이다.

일반근린형은 주거지·골목상권 혼재지역에 공동체 거점조성을 통해 원도심을 활성화는 사업이고, 주거지지원 사업은 도로정비 등 소규모 주택정비 기반을 마련하고, 기초생활 인프라를 공급한다. 우리동네살리기 사업은 생활 밀착형 시설 공급 등으로 소규모 노후저층 주거지 생활환경 개선하는 사업이다. 

서울 구로구의 우리동네 살리기 사업 [자료=국토부]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신규 사업은 3단계 절차를 거쳐 선정됐는데, 먼저, 광역 시·도가 지자체로부터 제출받은 사업계획을 평가해 선정 후보사업을 마련했고, 이에 대해 국토부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통해 사업의 실현가능성과 타당성을 평가하고, 선정 후보사업을 엄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선정 후보사업의 사업계획 적정성, 국비지원의 타당성 등을 심의해 47개 사업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47개 사업에는 오는 2024년까지 약 1조7000억여원이 순차 투입되고, 총 616만m2의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질 예정이다. 일자리는 마중물 사업을 기준으로 약 9000개가 창출될 전망이라고 국토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총 사업비는 국비 3700억, 지방비 3000억, 부처연계 2700억, 지자체 4500억, 공기업 2400억, 기금·민간 1000억원 등 총 1조73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47개 사업지에서 노후저층 낙후된 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1972호에 대한 집수리, 36호에 대한 빈집정비가 추진되고 공공임대주택 741호가 공급된다. 전선 지중화는 10개 사업지(총 9.05km)에서 추진된다.

또한, 구도심의 도시공간 혁신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을 주차장·문화시설 등 98개의 생활SOC 시설이 공급되고, 로컬푸드 판매·청년 창업공간 등 57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이 건립될 계획이다.

특히,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위험건축물 정비 등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그린뉴딜·디지털뉴딜 정책을 구현하는데 역점을 뒀다고 국토부 관계자는 강조했다. 

▲위험건축물정비(전남해남·고흥) ▲방치 건축물 리모델링(대구중구 등 5곳) ▲노후·미활용 공공시설 활용(경기용인 등 12곳) 등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SOC가 공급된다.

총 37개의 사업지에서 제로에너지건축 또는 그린 리모델링을 적용해 환경친화적인 도시재생이 되도록 계획하고, 서울 양천과 경기 용인은 스마트기술요소(주차공유시스템, 스마트 가로등 등)를 적용해 지역 문제를 더욱 효과적으로 해결할 예정이다.

올해 1차로 선정(’20.9)한 23개 사업에 이어, 이번 2차 선정으로 47개 사업이 추가됨에 따라 올해 선정된 사업 수는 총 70개가 됐다. 또한, 연말 3차 선정을 통해 50개 내외의 사업을 추가 선정할 예정으로, 금년 선정 물량은 총 120개 내외가 될 전망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작년까지 선정된 사업은 총 284개로 전국 157개 지자체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공급 1만5000호(170개 사업지), 빈집 정비 1200호(185개 사업지), 주차장·도서관·공원 등 생활SOC 919개소 공급 등이 이뤄질 계획이다.

특히, 올해말에는 최초로 전체 마중물사업이 완료되는 13군데의 사업지가 탄생하는 등 사업의 성과가 점차 본격화될 전망이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도시재생뉴딜사업이 181개 지자체, 354개 사업으로 확대되어, 이제는 전국사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면서 “사업수가 증가하는 만큼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사업을 보다 세밀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