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LoL '팀다이나믹스' 인수 후 e-스포츠 마케팅 본격
상태바
농심, LoL '팀다이나믹스' 인수 후 e-스포츠 마케팅 본격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11.0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와 공감대 확산할 마케팅 활동 시너지 기대
사진 = 농심 제공
사진 = 농심 제공

 

농심이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게임단 ‘ 팀다이나믹스’ 를 최종 인수했다.

지난 6월 농심은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프랜차이즈 가입을 조건으로 팀다이나믹스 인수 협약을 맺었다.

최근 리그 오브 레전드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가 팀다이나믹스를 포함한 2021년 LCK 프랜차이즈에 최종 합류할 10 개 기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농심은 LCK 프랜차이즈 가입비와 선수단 운영비 등을 투자하고, 경영전반에 참여하게 됐다.

향후 농심은 팀 명칭과 로고를 새로 정하고, 선수단을 확정한 뒤 오는 12 월 창단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내년 1 월 시작되는 2021 LCK 리그 스프링 시즌부터 본격적으로 팀 운영을 시작하게 된다.

농심은 e-스포츠를 통한 마케팅 활동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MZ세대가 열광하고 있는 만큼, 라면과 스낵 등 식품에 e-스포츠를 접목한 마케팅을 펼치면 한층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농심의 e-스포츠 진출 배경은 세계적인 인기와 높은 성장 가능성에 있다. 세계적으로 약 1억명 이상이 즐기고 있는 LoL은 국내 기준으로도 PC방 게임 점유율 50% 를 넘어서는 독보적인 1위 게임 종목이다.

특히 국내에서는 월평균 이용자가 지난 2018년 340만명에서 2020년 520만명으로 약 1.5배 증가할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또한 한국은 ‘e-스포츠의 종주국’ 이라 불릴 만큼 국내 선수들이 국제 대회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두며 주목받고 있다. 

농심은 이와 같은 인기에 농심의 브랜드력을 더하면 글로벌 시장 공략의 새로운 도약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새로운 구단이 성장하는 과정을 통해 팬들에게 새로운 재미와 감동을 선물할 것”이라며 “e-스포츠 발전을 위한 저변 확대에 공헌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