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퍼시피코, 산업용 ESS·신재생 발전 등 그린뉴딜 '맞손'
상태바
현대일렉트릭-퍼시피코, 산업용 ESS·신재생 발전 등 그린뉴딜 '맞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28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에너지솔루션 계열사인 현대일렉트릭이 그린뉴딜 시장 확대를 위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투자개발사인 퍼시피코에너지(Pacifico Energy)와 손을 잡았다.

현대일렉트릭은 28일 서울시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현대일렉트릭 박종환 배전영업부문장과 퍼시피코 조동욱 한국법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재생·분산에너지 분야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산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대규모 신재생 발전사업 분야 등 사업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일렉트릭은 그간 쌓아온 에너지 솔루션 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설계, 사업성 분석과 공사를 담당한다. 퍼시피코는 자본 투자와 개발사로서 역할을 맡게 된다. 또한 양사가 공통의 지향점을 두고 있는 국내 신재생·분산에너지, 송변전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퍼시피코는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신재생 에너지 투자개발사로 한국, 일본, 베트남에서 태양광, 해상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에 약 35억달러를 투자해 1GW이상의 사업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경험을 가지고 있다. 또한, 퍼시피코는 지난 14일 한국수력원자력과 신안 신의면 200MW, 신안 안좌면 38MW 등 총 4000억원이 투입되는 서남부권역 대규모 육상 태양광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박종환 현대일렉트릭 배전영업부문장은 "현대일렉트릭이 그간 쌓아온 고압기기 시장 신뢰도, 에너지 솔루션 엔지니어링 역량과 퍼시피코 글로벌 개발역량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국내 신재생·분산에너지 분야를 넘어 송변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포괄적인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동욱 퍼시피코 한국법인장은 "이미 한국에서 추진중인 태양광 개발사업과 해상풍력사업 외에도 한국 신재생발전시장의 미래가 기대된다"며, "현대일렉트릭과 협력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