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구자철 회장, 고 이건희 회장 빈소 방문
상태바
KPGA 구자철 회장, 고 이건희 회장 빈소 방문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0.27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철 KPGA 회장(중앙)
구자철 KPGA 회장(중앙)

한국프로골프협협회(KPGA) 구자철 회장이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구자철 회장은 한종윤 KPGA 부회장, 강욱순(54) 전 안양컨트리클럽 헤드프로, 홍순상(39·다누) KPGA 선수협의회 대표, 프로골퍼 이성호(33)가 고인의 빈소가 차려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 17호실을 방문했다. 

KPGA 구자철 회장은 조문 후 “고인께서는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있어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셨다. 재계의 상징적인 큰 별이 진 것에 삼가 조의를 표한다”며 “남다른 골프에 대한 애정으로 국내 프로골프 발전에도 힘써 주셨다. 고인 덕분에 우리나라 골프 산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큰 힘이 되어 주신 고인께 프로스포츠 관계자로서 고마움에 머리 숙이며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다.

故이건희 회장 체제에서 삼성그룹은 KPGA 코리안투어 성장에 큰 역할을 했다. 

삼성물산 골프 의류 브랜드였던 제일모직의 아스트라를 앞세워 1989년부터 1998년까지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인 KPGA 선수권대회의 타이틀 스폰서로 나섰다. 또한 1995년에는 ‘삼성마스터즈’와 2005년부터 2009년까지는 삼성베네스트오픈을 개최하며 장익제(47)와 김경태(34·신한금융그룹) 등을 발굴해냈다. 

1998년 17세 2개월 20일의 나이에 코오롱배 제41배 한국오픈 우승으로 역대 최연소 우승(아마추어 신분)을 달성하며 2000년대 초반 한국프로골프의 중흥을 이끈 김대섭(39)은 삼성그룹의 골프 선수 육성 프로그램인 ‘제일모직 골프 꿈나무’ 출신이기도 하다. 

삼성그룹 소속으로 활동했던 강욱순 골프아카데미 대표이사는 “1996년 6월부터 안양 베네스트CC에서 연습했다. 그 해 아시안투어 상금왕에 오르고 난 뒤 삼성그룹에서 본격적인 후원을 시작했다”며 “1999년부터 이건희 회장님의 레슨을 맡았다. 당시 첫 레슨 이후 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에서 3주 연속 우승을 하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강 대표는 “이건희 회장님과 하와이나 미국 본토도 함께 다녔다. 그러면서 PGA투어와 골프 아카데미 설립에 대한 꿈을 키웠다”며 “지금까지 거둔 18승 중 17승을 삼성그룹 소속 선수로 달성했다. 이건희 회장님의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족분들의 상심을 위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故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새벽 3시 59분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으며 발인은 28일 오전에 엄수됐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