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딸 입양, 홍주은 직업 화제…중학교 입학 기다린 이유 "친구들이 놀릴까봐"
상태바
홍석천 딸 입양, 홍주은 직업 화제…중학교 입학 기다린 이유 "친구들이 놀릴까봐"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10.27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캡처)
(사진=tvN 캡처)

홍석천이 딸 홍주은 양과 함께 '신박한 정리'에 등장했다.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홍석천이 딸과 함께 등장해 정리를 의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석천이 딸 홍주은 양을 입양할 당시를 전하며 "친구들이 놀릴까봐 신경썼다"라고 말했다. 이런 홍석천에게 딸은 "사장님이기도 하고 삼촌이자 아빠다. 사실 되게 어렵다"라고 말했다. 

홍주은 양은 홍석천과 함께 이태원의 식당을 운영했다. 홍석천은 "딸 주은이에게 전적으로 맡겼다"라며 "주은이가 힘들지만 정리하자고 했다. 가게에서 딸이 많이 울었다"라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2008년 이혼한 누나의 딸과 아들을 입양했다. 입양할 당시 홍석천은 홍주은 양이 중학생이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입양을 했다. 한 방송에서 홍석천은 "주은이가 중학교에 올라갈 때 서류에 사인을 했다. 내가 기다렸다. 초등학교 때 할 수 있었는데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속내를 고백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