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오토텍,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장착 공조시스템 '이오나이저' 납품...160억 규모 수주
상태바
KB오토텍,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장착 공조시스템 '이오나이저' 납품...160억 규모 수주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10.2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벤츠에서 양산하는 전략차종과 최고급 세단 등 20개 모델에 적용

- 차세대 전기 / 수소전기 자동차용 부품 개발에 총력

- KOTRA 프랑크푸르트 GP센터의 전폭적인 지원 받아

KB오토텍이 전기차 공조시스템 관련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KBI그룹 자동차부품부문의 글로벌 공조전문기업인 KB오토텍은 최근 메르세데스-벤츠 구매본부로부터 향후 생산 예정인 전기차 EQS 및 S클래스 등 다양한 차종에 장착될 이오나이저에 대한 수주 계약관련 최종 확정 통보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이오나이저(Ionizer)는 KB오토텍 40여년의 축적된 공조기술력을 보여주는 제품으로 음이온을 발생해 살균과 탈취로 깨끗한 공기를 유지시켜 승객들은 차량 내부에서도 산 속과 같은 시원하고 쾌적한 공기를 느낄 수 있다.

KB오토텍의 이오나이저 수주는 총 160여억원의 공급 규모다. 2023년부터 2030년까지 메르세데스-벤츠에서 양산하는 플래그십 전기차 EQS를 비롯하여 EQE, 최고급 세단 S클래스 등 향후 전략 차종과 상위 클래스 등 20개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다.

KB오토텍은 KOTRA 프랑크푸르트 GP(Global Partnering)센터의 꾸준한 업무 협조에 힘입어 지난 2019년 10월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EQ SUV에 적용될 후석공조시스템을 수주를 성공한 이후 이번 수주 계약에서도 GP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GP센터는 KB오토텍이 센터에 입주할 때부터 초기 정착에 많은 도움을 주고 KOTRA의 현지 사정에 밝은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맞춤형 지원으로 금번 프로젝트 수주에 큰 도움이 됐다.

KB오토텍 관계자는 “지난 전기차 후석공조시스템 수주에 이어 이번 수주 성공은 성능과 품질관리에 엄격한 메르세데스-벤츠로부터 KB오토텍만의 공조기술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수주계약을 발판으로 차세대 전기 및 수소전기 자동차용 부품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통해 수출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KB오토텍은 종업원 500여명, 연 매출 2500억원 내외의 글로벌 공조전문 중견기업으로 ㈜만도의 전신인 만도기계㈜의 차량공조사업본부로 시작해 2009년 12월 갑을상사그룹(현재 KBI그룹)에 편입됐다. 자동차 공기조절장치를 비롯한 응용 열교환기 제품 생산공급을 주력 사업으로 국내 및 해외 자동차업체와 거래 관계에 있고, 승용/상용 자동차, 버스 및 중장비 등에도 관련 부품을 공급하며 국내자동차 산업발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