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휴엔케이 여자오픈 강풍으로 2라운드 취소
상태바
KLPGA, 휴엔케이 여자오픈 강풍으로 2라운드 취소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0.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으로 흔들리는 깃대. 사진=KLPGA 박준석 포토
강풍으로 흔들리는 깃대. 사진=KLPGA 박준석 포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 4400만원)의 2라운드가 강풍으로 인해 취소됐다.

KLPGA는 "휴엔케어 여자오픈의 2라운드가 강풍으로 인해 오전 10시 20분에 일시 중단됐고, 10시 37분에 KLPGA, 스폰서, 방송사, 골프장, 선수로 구성된 대회조직위원회가 소집돼 회의를 진행했다"며 "오후 12시까지 기상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라운드 진행여부를 논의한 뒤 2차 회의에서 조직위원회는 향후 계속되는 강풍으로 인해 라운드 진행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2라운드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경기가 중단되자 클럽하우스로 이동하는 선수들. 사진=KLPGA 박준석 포토
경기가 중단되자 클럽하우스로 이동하는 선수들. 사진=KLPGA 박준석 포토

KLPGA 최진하 경기위원장은 “먼저 강풍에도 불구하고 플레이한 선수를 포함한 모든 대회 관계자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강풍으로 인해 대회가 취소되는 조건은 두 가지다. 먼저 첫 번째로는 11~12m/s의 바람이 불 때 그리고 둘째는 그린에서 볼이 굴러다닐 때다. 오늘 라운드를 일시 중단했던 시점은 두 개의 그린에서 볼이 굴렀을 때다. 볼을 리플레이스해도 다시 다른 위치로 굴러갔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결국 10시 20분에 2라운드를 일시 중단했고, 10시 37분에 대회조직위원회 회의를 시작했다. 대회조직위원회 2차 회의가 잡힌 12시 전까지 바람의 속도를 지속적으로 관찰했으나, 4개 그린에서 볼이 굴러다녔다. 또한, 이후 바람도 12m/s 이상으로 불 것으로 예상돼 라운드를 진행함에 있어 공정하지 않다고 대회조직위원회가 판단했다. 그 결과, 내일 동일한 시간(오전 7시 50분)에 2라운드 다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내일 바람이 7~9m/s 불 것으로 예상되어 오늘보다 플레이 조건이 좋다. 만약 내일도 강풍이 계속된다면, 그린스피드를 낮추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라운드를 마치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의 취소된 2라운드는 24일 동일한 시간과 조편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