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사과문, 공식입장에 누리꾼 난색 "사과문 따로 있는 거냐"
상태바
아이린 사과문, 공식입장에 누리꾼 난색 "사과문 따로 있는 거냐"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10.22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이린 인스타그램)
(사진=아이린 인스타그램)

아이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질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2일 불거진 갑질 논란에 대해 아이린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를 전했다.

아이린은 "어리석의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렸다"라며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해당 스태프에게 다시 사과해야 할 것 같다" "진짜 사과문은 따로 있는 거냐" "너무 짧은 사과문이다" "활동 계획은 이어 간다는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속사 측은 아이린이 해당 스타일리스트를 직접 만나 사과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