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 ‘검은 리본’ 달고 경기…故박승룡 사망 추모
상태바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 ‘검은 리본’ 달고 경기…故박승룡 사망 추모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0.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은리본을 달고 경기를 하는 이지훈. 사진=KPGA
검은리본을 달고 경기를 하는 이지훈. 사진=KPGA

22일 개막한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 1라운드에서 대회 출전 선수 전원이 모자에 ‘검은 리본’을 단 채 대회에 경기를 하고 있다. 

KPGA 코리안투어 선수회는 지난 20일 KPGA 챔피언스투어 KPGA 시니어 마스터즈 경기 도중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故박승룡(59)을 추모하고 애도를 표하기 위해 제주 애월 소재 타미우스 골프앤빌리지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대회 기간 동안 의류 및 모자에 ‘검은 리본’을 부착하기로 결정했다.

홍순상(39ㆍ다누) 선수회 대표는 “故박승룡 선수를 기리고 유족들의 아픔을 함께 하기 위해서 선수들이 함께 뜻을 모았다”며 “삼가 조의를 표하며 못 다 이룬 꿈 하늘에서 꼭 이루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PGA는 21일 故박승룡에게 명예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부여했다. 고인의 발인은 22일 아침 9시 강원도 속초시 소재 속초 승화원에서 엄수됐다.  

KPGA 구자철 회장은 “다시 한번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하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