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10월 겨울철새 57만 마리 도래… 조류인플루엔자 예찰 강화
상태바
환경부, 10월 겨울철새 57만 마리 도래… 조류인플루엔자 예찰 강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2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10월 말부터 오리류가 본격 도래할 것으로 예상하고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21일 발표했다.

환경부는 12월~1월까지 겨울철새가 지속적으로 유입될 것을 고려해 지난 9월부터 전국 철새도래지 예찰, 시료검사와 겨울철새 분포 현황조사를 강화해 실시하고 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이 16~18일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80곳을 대상으로 겨울철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국적으로 176종 57만5277마리의 겨울철새가 도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에 도래한 겨울철새 중 오리·기러기류 등 26종이 전체 개체수의 73.7%인 42만4120마리다. 9월부터 도래하기 시작한 기러기류가 35만4988마리로 가장 큰 개체군을 차지하고 있다.

개체수가 많은 지역은 간월호(20만947마리), 시화호(4만8330마리), 부남호(4만5448마리), 임진강(4만970마리), 철원평야(3만9088마리) 등 중서부 지역이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지난해에 비해 겨울철새의 분변을 10% 확대한 4만4000점을 검사하고 있다. 야생동물질병진단기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폐사체 신고를 상시 접수·진단하도록 하는 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오리·기러기류 등 조류인플루엔자 감수성 종의 국내 도래시기, 분포와 이동현황, 야생조류 검사 결과 등의 정보를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 등 방역 당국에 제공하여 농가방역도 지원하고 있다.

환경부는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및 확산 예방을 위해 국민들에게 철새서식지를 방문하거나 근처를 지나는 경우, 소독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폐사체 발견지 즉시 지자체나 유역(지방)환경청에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