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배터리 방문 지동섭 SK이노 사장, LG화학 제품에 "디자인 예쁘네요"
상태바
[현장] 인터배터리 방문 지동섭 SK이노 사장, LG화학 제품에 "디자인 예쁘네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2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LG화학 부스 차례로 방문해 관심 "많이 도와주십쇼" 협력 강조
코나 EV 화재 의식한 듯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도 내세워
LG화학과 소송 이슈엔 "조기 해결 위해 최선의 노력 다하고 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20 인터배터리' LG화학 부스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서창완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20 인터배터리' LG화학 부스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서창완 기자]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부의 지동섭 대표가 21일 ‘2020 인터배터리’ 현장을 찾았다. 지 대표는 이날 경쟁사인 삼성SDI와 LG화학 부스를 차례로 방문해 각사의 주력 제품들과 차세대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지 대표는 LG화학 부스를 도는 과정에서 제품 디자인이 “예쁘다”며 칭찬하기도 했다.

먼저 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감남 코엑스에서 열린 ‘2020 인터배터리’ SK이노베이션 부스에서 현장을 찾은 산업부와 한국전지산업협회 인사들에 자사 제품과 기술력을 설명했다. 그 뒤 삼성SDI와 LG화학에 들러 경쟁사 제품과 기술에 대해 직접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지 대표는 최근 현안인 코나 EV 차량 화재 사고와 오는 26일 최종 판결을 앞둔 LG화학과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의견도 나타냈다.

먼저 최근 화재 사고에 대해 지 대표는 “배터리를 만드는 회사로서 큰 경각심을 가지고 있다”며 “빨리 원인을 파악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배터리 제품은 가격도 저렴하고 성능도 좋아야 하지만 안전성이 최우선”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만든 배터리에서는 화재 사고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전시장에서도 화재에 대한 자사 배터리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 측은 “유럽 등 전세계 곳곳에 7000만개의 배터리 셀을 공급했는데도 아직까지 화재 이슈가 없었다”면서 “화재로부터 완전하게 자유로운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기대해 달라”고 홍보했다.

지 대표는 이달 26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발표하기로 한 LG화학과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판결에 대해서는 “저희로서는 법적인 절차에 충실히 대응하고, 결정 방향에 맞춰서 어떻게 해야할 지는 또 진행해야 한다”며 “LG화학과의 협상은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번 소송은) 양사 간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K-배터리에 관해서 부정적인 얘기가 계속 나가는 것 자체가 안 좋다고 생각하고, 양사에도 부정적인 이야기가 나오는 만큼 최선을 다해 협의하고 있다”며 “아직 결론은 나지 않았지만, 조기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가 21일 '2020 인터배터리'에서 삼성SDI 부스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서창완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가 21일 '2020 인터배터리'에서 삼성SDI 부스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서창완 기자]

이날 지 대표는 삼성SDI와 LG화학 부스를 차례로 돌며 K-배터리가 협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타냈다.

LG화학 부스를 방문했을 때는 LG화학의 가정용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스템인 ‘RESU PRIME’의 디자인이 예쁘다며 칭찬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기술로는 LG화학이 극한 환경에서도 버틸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로 개발 중인 ‘리튬황 배터리’를 꼽았다. 삼성SDI 부스에서는 전동 스쿠터용 배터리팩을 직접 들어 보이는 등 적극적인 모습도 보여줬다.

지 대표는 이날 전시장을 안내한 김헌준 삼성SDI 전지사업 전략마케팅 상무에게 “시장 규모가 커지는 만큼 배터리 업체들끼리 협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많이 도와주십쇼”라고 협력 관계를 강조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