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국내외 디지털 전문가들과 첫 '디지털X 서밋' 개최
상태바
KT, 국내외 디지털 전문가들과 첫 '디지털X 서밋' 개최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0.2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구현모 대표와 박윤영 사장이 기조연설… 3개 세션으로 행사와 전시 진행 예정
글로벌 업체와 국내 업체들 다수 참석
​​​​​​​디지털 전환이 주도하는 시장 변화와 기회에 대한 지식 공유와 사업 교류 기대

KT가 국내외 디지털 전문가들과 함께 디지털 기술을 사회 전반에 적용해 혁신을 모색하기 위한 행사를 연다.

KT(대표이사 구현모)는 28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국내외 디지털 전문가들이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인사이트를 교환하는 ‘Digital-X Summit 2020’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 행사엔 KT 구현모 대표와 박윤영 사장을 비롯해 4차산업혁명위원회 윤성로 위원장, BC카드 임세현 빅데이터센터장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KT 구현모 대표는 ‘Digital-X Summit 2020’를 통해 시장 변화와 기회를 KT와 함께 열어가자는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KT 기업부문장 박윤영 사장은 그간 KT B2B의 성과와 KT가 보유한 5G,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역량을 활용해 산업별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한 시장 확대 계획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KT는 국내외 디지털 전문가들이 함께 디지털 전환의 인사이트를 교환하는 ‘Digital-X Summit 2020’을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28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는 국내외 디지털 전문가들이 함께 디지털 전환의 인사이트를 교환하는 ‘Digital-X Summit 2020’을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28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KT]

첫 세션에서는 ‘Digital Transformation(디지털 전환, 이하 DX)가 바꾸는 비즈니스 환경’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먼저 4차산업혁명위원장인 서울대학교 윤성로 교수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DX에 대해 나눈다. 이어 스톰벤처스의 남태희 대표는 글로벌 DX 동향에서 파악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시할 예정이다.

강연이 끝난 후 KT 김희수 경제경영연구소장을 좌장으로 DX를 통한 기업들의 성장 전략에 대한 패널 토의도 이어진다.

두 번째 세션은 DX에 필요한 핵심 역량을 주제로 진행된다. KT Cloud/DX 사업단의 윤동식 전무가 KT만의 DX 플랫폼의 차별화 역량을 소개할 예정이다. BC카드 임세현 빅데이터센터장이 AI와 융합하는 빅데이터의 힘을 다룬다. 이외에도 솔트룩스와 메가존클라우드에서 AI와 클라우드 등 역량에 대해 발표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KT의 DX 추진 전략에 따른 파트너사와의 협업에 대해 KT 민혜병 기업사업전략본부장과 협력사들이 발표를 이어간다. 특히, Digital-X의 의미와 파트너십 기반의 KT 디지털웍스 등 핵심 상품들의 출시 사례와 확대 계획 등을 나눈다. 유비온, MFG KOREA, 마드라스체크 등과의 협업을 통한 DX 추진 사례에 대해서도 다룰 예정이다.

현장에선 발표 세션과 별도로 전시부스가 운영되며 KT의 주요 DX 아이템들을 선보인다. ▲AI로 전화 상담원의 업무를 지원하는 인공지능 컨택센터(AI Contact Center) ▲광케이블을 통해 노후 시설물의 위험을 미리 잡아내는 KT GiGAsafe SOC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온라인 교육서비스 플랫폼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한 보이는 물류센터 ▲협업툴과 화상회의 등 기업의 원격업무를 지원하는 KT 디지털웍스 등이다.

행사는 28일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중계된다. 홈페이지 사전 등록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여 할 수 있다. 행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된다고 전했다.

KT 기업부문 박윤영 사장은 “KT가 올해 처음 개최하는 Digital-X Summit은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해 공유하고 AI를 비롯한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하는 성장 전략에 대해 논의한다”며, “디지털 혁신을 주도해 온 저명한 연사들과 유수의 기업들이 함께 디지털 전환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매우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