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더CJ컵으로 전 세계 10억 가구에 ‘비비고’ 생중계
상태바
CJ제일제당, 더CJ컵으로 전 세계 10억 가구에 ‘비비고’ 생중계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10.19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식 브랜드 비비고, 4년째 더CJ컵 공식 후원브랜드로 참여하며 K-푸드 위상 제고
대회장 브랜드 노출 2배 이상 확대, 美 NBC 중계방송에 가상광고·브랜드광고 영상
비비고 만두 빚기에 도전한 데니 리, 리키 파울러, 키건 브래들리(왼쪽부터)
비비고 만두 빚기에 도전한 데니 리, 리키 파울러, 키건 브래들리(왼쪽부터)

 

CJ제일제당의 브랜드 비비고가 PGA투어 정규대회 더CJ컵을 통해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브랜드를 또 한번 각인시켰다.
 
CJ제일제당은 현지시간 10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美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릭에서 열린 ‘더CJ컵@섀도우 크릭’(이하 더CJ컵)에 비비고가 4년째 공식 스폰서 브랜드로 참여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비비고는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미국에서 개최된 점을 기회로 삼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했다. 먼저 미국 개최로 시차 제약이 적어 중계방송 실시청 가구 수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고, 대회장 내 브랜드 노출을 대폭 확대했다. 이에 따라 대회장에서만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브랜드 노출이 이뤄졌다.
 
방송 중에는 더CJ컵 역대 챔피온인 저스틴 토마스와 브룩스 캡카가 비비고 대형 광고판 앞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화면에 잡히면서 해당 화면이 회자되기도 했다.
 
또 중계방송 시 상위권 선수들의 샷 화면에 가상광고를 적용하고, 방송 중간중간 비비고 광고영상을 삽입해 브랜드 주목도를 높였다. 경기는 美 NBC 골프채널을 통해 전세계 전세계 226개국 10억가구에 중계방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무관중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한식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 대회 개최 하루 전날에는 리키 파울러(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이안 폴터(영국)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비빔밥과 만두를 직접 만들어보고 젓가락 사용을 체험해보는 이벤트를 실시했다. 해당 이벤트는 PGA투어 및 더CJ컵 공식 SNS 계정에 영상으로 공개됐으며, 특히 리키파울러 선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직접 만두 빚기 영상을 올려 인기를 얻기도 했다.
 
선수 및 대회 관계자가 식사하는 순간도 역시 비비고 홍보의 장으로 활용됐다. 대회장 마련된 ‘비비고 키친’에서는 선수들의 건강과 위생을 고려해 도시락 형태의 ‘비비고 한식 런치박스’가 제공됐다. 비비고 전문 셰프가 직접 조리한 비비고 런치박스는 샐러드와 밥, 한국스타일의 BBQ를 영양과 맛의 조화를 고려해 메뉴를 바꿔가며 제공했으며 선수와 대회 관계자, 외신 등 200여명이 매일 한식을 즐기며 다양한 맛을 경험했다.
 
‘비비고 한식 런치박스’는 대회장 내에서 연일 화제가 됐다. 로라 닐(Laura Neal) PGA투어 홍보 담당 수석 부사장은 PGA투어 내부 게시판을 통해“선수들이 하나같이 한식 도시락이 훌륭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CJ가 비비고 제품을 활용해 전통적인 한식의 맛을 미국 스타일로 전하기 위해 한국에서 셰프까지 동원했다는 점에 감동한 것 같다”는 평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미국 시장에서 ‘비비고 만두 시장점유율 1위’와 ‘슈완스(Schwan’s Company) 인수’라는 호재를 적극 활용해 글로벌 No.1 식품기업의 비전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비비고 만두’는 지난해 사상 최초 미국 매출이 국내를 넘어섰으며, 올해 8월 누적 매출 역시 국내보다 높아 미국이 비비고 만두의 ‘제 1 소비국’임을 입증하기도 했다. 슈완스 인수 효과도 가시화되고 있다. 미국 가공식품 매출 규모는 인수 전에 비해 7배 이상 성장했고, 미국 전역에 걸쳐 생산·유통인프라를 갖춰 ‘K-푸드 확산 플랫폼’을 확보하게 됐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지난 4년간 공식 후원브랜드로 참여하며 대회의 성장과 함께 비비고도 글로벌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어 감회가 깊다”면서“올해 대회가 미국에서 개최되면서 비비고 브랜드를 전세계에 확실히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돼 기쁘며, 앞으로도 더CJ컵을 K-푸드를 알리는 교두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