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초기 창업자 8만명에게 3년간 200억 지원
상태바
네이버, 초기 창업자 8만명에게 3년간 200억 지원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0.1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포인트, 사업 성장단계별 마케팅 비용 지원해 SME 성장 촉진
초기 창업 단계 SME 70% 차지

네이버에 스마트스토어를 열었지만 마케팅 방법을 잘 모르거나, 투자 비용이 부담스러운 초보 창업가를 위해 한 달 정도의 마케팅 해볼 수 있도록 포인트를 지급하는 '성장포인트' 프로그램이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한 ‘성장포인트’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까지 약 8만 명의 판매자들에게 1회 이상 성장포인트를 지급하고, 초기 창업자들을 위해 지난 3년간 약 200억원 규모의 성장포인트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스마트스토어를 개설한지 1년 미만인 판매자들로, 3개월 평균 거래액 구간에 맞춰 각각 15만 포인트(200만원 이상 800만원 미만), 30만 포인트(800만원 이상 4000만원 미만), 100만 포인트(4000만원 이상-8000만원 미만)를 지급한다. 판매자들은 성장포인트로 구매고객에게 적립 포인트를 지급하거나 검색광고 집행비용으로 쓸 수 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창업에 도전하는 초보 사장님들이 증가함에 따라 성장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SME(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은 기업)도 늘고 있다. 지난 1~9월 성장포인트를 지급받은 판매자 수는 전년 동기에 비해 32% 증가했고, 특히 그 중 월 평균 거래액 200만원 이상 800만원 미만 구간에 해당되는 SME의 비중은 70%에 달한다.

네이버에 따르면 창업 초기에 부담 없이 마케팅이 가능하기 때문에 스마트스토어에 갓 오픈한 SME들이 성장포인트를 검색광고 집행에 많이 활용하고 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성장포인트 이미지 [사진=네이버]

 검색 광고 집행에 사용된 성장포인트 비중은 매년 확대돼 올해 1~9월 기준 6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색광고는 적은 금액으로도 광고가 가능해 소상공인에게 도움되는 마케팅 수단이다. 네이버는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관련 교육도 함께 제공하며 SME의 마케팅 활용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네이버는 SME의 성장 단계에 맞춘 지원 프로그램들로 양질의 창업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사업 초기에 각종 비용 부담이 큰 SME를 위해 1년간 결제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스타트 제로 수수료'나 정산 기일을 앞당겨 현금 회전 속도를 높이는 '빠른 정산' 등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언택트 장기화와 경기불황 등 어려운 시기에 온라인 창업으로 활로를 찾고자 하는 SME가 많아지면서 성장 단계에 맞춘 눈높이 지원이 더욱 필요한 때"라며 "SME들이 사업 성장의 기회를 포착해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전체 온라인 창업 생태계가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