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나이, 길동 시절 중학교 졸업사진 공개…"아빠 이해하기 힘들었다"
상태바
손담비 나이, 길동 시절 중학교 졸업사진 공개…"아빠 이해하기 힘들었다"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10.17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손담비가 어린 시절을 추억하며 돌아가신 아빠를 그리워했다.

16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손담비가 아빠를 추모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담비는 "아빠가 뇌출혈로 쓰러져서 10년 동안 누워계시다가 폐암으로 전이돼 고통스럽게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을 너무 안하는 성격이라 그 모습이 너무 싫었다"라며 "힘든 내색을 안하는 아빠가 이해하기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이가 드니 저에게도 그런 모습이 있더라. 아빠가 너무 보고싶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손담비는 아빠를 추모하러 가는 길 서울 길동을 찾아 어린 시절을 추억했다. 손담비는 "이곳에서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를 다녔다"라며 모교를 찾아 후배들과 만나기도 했다.

이어 손담비의 학창시절 졸업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손담비는 올해 나이 38세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