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판 그린뉴딜 타고 성장세
상태바
LS전선아시아, 베트남판 그린뉴딜 타고 성장세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생산법인 LSCV. [사진=LS전선아시아]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생산법인 LSCV. [사진=LS전선아시아]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의 성장 속에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인 LS-VINA의 연관 사업에 대한 판매가 확대되고 있다.

'베트남 전력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베트남은 태양광 에너지 생산량을 2020년 0.9GW에서 2030년 12GW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전력케이블 시장 점유율 1위(2019년 기준 약 22%) 기업인 LS-VINA의 태양광 시장 진출도 가속화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2분기 코로나19로 인해 베트남 전력시장이 위축 됐는데도 LS-VINA의 태양광 프로젝트와 관련된 월 매출은 전력부문 전년보다 약 250% 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풍력발전 시장 또한 가파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베트남은 해안지대가 3000km가 넘고 남쪽 지방의 평균 풍속은 8m/s~9m/s 에 달해 영토의 8.6%가 풍력발전에 적합한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2030년까지 풍력발전으로 약 10GW의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는 2019년말까지의 베트남 총 누적 풍력발전 설비용량(0.5GW)의 약 20배 규모다.

2030년까지 풍력발전으로 인한 전력시장은 약 36억 달러(약 4조10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3억6000만달러(약 4100억원)의 시장이 형성된다. 이는 2019년말 기준 베트남 내수 전력시장 약 12억7000만달러(약1조5000억원)의 약 37프로에 해당하는 규모다. 

회사 관계자는 “LS-VINA는 글로벌 해저케이블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는 LS전선과 연계해 베트남 해상 풍력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며 “해상 풍력시장 성장이 지중 송전선의 추가 수요를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돼 LS-VINA의 지중송전선의 매출 증대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지난 13일 실적발표에서 올해 3분기 매출액 1459억원, 영업이익 51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827%나 증가한 수치다. 회사 측은 베트남 시장의 전력 프로젝트 재가동을 주효한 요인으로 꼽았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6% 증가, 영업이익은 20% 감소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