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하게 공략하지 않으면 좋은 성적 낼 것"...PGA투어 더 CJ컵 첫날 3언더파를 친 김시우
상태바
"무리하게 공략하지 않으면 좋은 성적 낼 것"...PGA투어 더 CJ컵 첫날 3언더파를 친 김시우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0.1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우. 사진=게티이미지
김시우. 사진=게티이미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섀도 크리크(총상금 975만 달러, 우승상금 175만5000 달러)
-2020년 10월 15일-1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리크 골프 코스(파72, 7527야드)
-2019년도 우승자: 저스틴 토마스
-페덱스컵 포인트: 우승자에게 500점 부여
-포맷: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컷탈락 없음  
-주요 출전선수: 빌리 호셸(미국), 존 람(스페인), 조던 스피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저스틴 토마스(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브룩스 켑카(미국), 안병훈,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이경훈, 김주형, 김성현, 김한별, 이재경, 이태희, 함정우(한국선수 11명) 등 78명.
※특징: 코로나 19로 인해 더 CJ컵@섀도 크리크는 이례적인 상황으로 올해 대회만 미국의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됨. 이 대회는 2017년부터 제주도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최. 출전 선수 중 디펜딩 챔피언인 저스틴 토마스를 비롯해 세계랭킹 상위 10명중 6명의 선수가 출전을 앞두고 있음. 8월 이후, 브룩스 켑카는 8주의 휴식기를 가지고 부상에서 회복하며 시즌 첫 출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코로나19 확진판정으로 불참.

▲다음은 김시우(25ㆍCJ대한통운)의 일문일답.

Q.9번홀에서 범한 보기가 아쉬웠겠다.
A.오늘 전체적으로 다 좋았던 것 같다. 마지막 홀에 아쉽게 끝나면서 조금 아쉬웠지만 전반적으로 다 좋았기 때문에 내일도 오늘같이 플레이 한다면 주말에 좋은 기회 있을 것 같다.

Q.섀도 크리크 골프코스 어땠나.
A.우선 후반 9홀은 연습 라운딩을 안 해봤는데, 경기 시작을 후반 9홀로 시작해서 코스 적응하는데 시간이 조금 필요했다. 그래도 처음 치는 것 치고는 3언더로 잘 끝난 것 같다. 코스가 전체적으로 상태나 그린이 너무 좋기 때문에 경기 하기는 좋았다. 

Q.남은 경기 전략은.
A.오늘도 딱히 목표는 없었고 배운 대로 하고 싶은 대로 플레이 했다. 코스 공략할 때도 무리하게 하지 않겠다고 마음 먹었었다. 그게 조금 더 잘 작용을 한 것 같다. 내일이나 주말에도 똑같이 플레이 하면 좋은 기회가 있을 것 같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