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 K-푸드 알리는데 '첨병역할'...대회 앞두고 폴터는 비빔밥, 파울러는 만두 빚어
상태바
더 CJ컵, K-푸드 알리는데 '첨병역할'...대회 앞두고 폴터는 비빔밥, 파울러는 만두 빚어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0.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안 폴터가 자신이 직접 만든 비빔밥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CJ그룹
이안 폴터가 자신이 직접 만든 비빔밥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CJ그룹

이안 폴터(잉글랜드)가 만드는 비빔밥, ‘리키 파울러(미국)표 한국식 만두는 어떤 맛일까?

1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섀도 크리크 골프코스에서 개막한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이 출전선수들과 함께 한식의 맛과 멋을 전 세계에 알리는 주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는 특히 미국에서 무관중으로 개최되는 만큼 다양한 디지털 컨텐츠를 통해 전 세계 골프 팬들에게 한식의 진가를 알린다. 안병훈(29ㆍCJ대한통운)과 이안 폴터는 비빔밥을, 리키 파울러와 키건 브래들리(미국), 그리고 대니 리(뉴질랜드)는 직접 만두를 빚으며 전 세계에 케이 푸드(K-Food)와 비비고를 알리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셰인 로리(잉글랜드)는 젓가락을 이용해 쌀밥을 김으로 싸보는 등 젓가락 사용법을 경험했다. 

만두를 빚은 대니 리, 리키 파울러, 키건 브래들리(왼쪽부터). 사진=CJ그룹
만두를 빚은 대니 리, 리키 파울러, 키건 브래들리(왼쪽부터). 사진=CJ그룹

또한 대회가 열리는 섀도우 크릭 17번 홀에서 처음으로 홀인원을 한 선수에게는 직접 비비고 셰프가 찾아가 선수와 관계자들을 위해 5만 달러에 달하는 K-Food 파티를 열어주는 ‘비비고 셰프고’ 이벤트도 마련됐다. 매해 준비됐던 이벤트지만 아직 성공한 선수가 없어 올해 과연 17번 홀에서 대회 개최 최초로 셰프고 이벤트를 누릴 행운의 주인공이 나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비비고는 2018년 더 CJ컵을 시작으로 미국 현지에서 진행되는 PGA투어 주요 대회에서 비비고 브랜드와 K-Food를 적극 알리기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총7개의 PGA투어 정규 대회에 공식 후원 브랜드로 참가했고 특히 더CJ컵에서 매년 선수들의 식사를 제공하는 플레이어라운지가 ‘투어 최고의 맛집’으로 선수들에게 입소문이 나며 대회의 마스코트로 자리잡기도 했다. 

CJ그룹 관계자는 "CJ는 10년간 개최하는 더 CJ컵을 단순한 골프 대회가 아닌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문화 플랫폼’으로 키워나가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올해는 특히 미국에서 개최되는 만큼 미국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 주력하고, PGA투어 선수들과 함께 더욱 친근한 콘텐츠로 한식의 매력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