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 회복하고 돌아오니 기쁘다"...PGA투어 시즌 첫 출선한 브룩스 켑카
상태바
"컨디션 회복하고 돌아오니 기쁘다"...PGA투어 시즌 첫 출선한 브룩스 켑카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0.16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룩스 켑카. 사진=PGA(게티이미지)
브룩스 켑카. 사진=PGA(게티이미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섀도 크리크(총상금 975만 달러, 우승상금 175만5000 달러)
-2020년 10월 15일-1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리크 골프 코스(파72, 7527야드)
-2019년도 우승자: 저스틴 토마스
-페덱스컵 포인트: 우승자에게 500점 부여
-포맷: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컷탈락 없음  
-주요 출전선수: 빌리 호셸(미국), 존 람(스페인), 조던 스피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저스틴 토마스(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브룩스 켑카(미국), 안병훈,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이경훈, 김주형, 김성현, 김한별, 이재경, 이태희, 함정우(한국선수 11명) 등 78명.
※특징: 코로나 19로 인해 더 CJ컵@섀도 크리크는 이례적인 상황으로 올해 대회만 미국의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됨. 이 대회는 2017년부터 제주도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최. 출전 선수 중 디펜딩 챔피언인 저스틴 토마스를 비롯해 세계랭킹 상위 10명중 6명의 선수가 출전을 앞두고 있음. 8월 이후, 브룩스 켑카는 8주의 휴식기를 가지고 부상에서 회복하며 시즌 첫 출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코로나19 확진판정으로 불참.

▲다음은 브룩스 켑카(미국)의 일문일답.

Q.시즌 첫 출전을 앞두고 먼저 전반적인 컨디션 그리고 현재 경기력을 스스로 평가한다면.
A.다시 와서 기쁘다. 지난 두 달간 재활 치료에 집중했고 지금 컨디션 좋다. 열흘 전쯤 다시 공을 치기 시작했는데 꽤 괜찮았다. 목요일 이 곳에 도착해서 Butch’s place도 갔다. 이번 주를 시작할 준비가 되었다. 

Q.아마 올 해 들어 세번째로 다시 돌아온 것을 환영한다는 말을 들은 것 같은데, 그 소리가 지겨운가.
A.그럴 수도.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 불편한 곳을 치료 받았고 훨씬 나아졌다. 얼마나 불편했는지 다 나아보니 더 잘 알겠다. 복귀하니 좋다.

Q.간단한 질문 두 개 하겠다. 작년 CJ컵에서 젖은 콘크리트 도로에서 미끄러졌는데 무릎 부상과 관련이 있었나. 다시 말해 그 전 해의 무릎 부상이 악화되었나.
A.대회 초반에는 출전 전에 줄기세포 PRP 치료를 받아서 무릎이 괜찮았다. 그런데 미끄러지면서 슬개건 중간 부위가 파열되면서 부상 부위가 재파열 되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했다. 올 해는 무릎보다 허리가 문제였다. 물론 허리 문제도 무릎 부상 때문에 생겼다.

Q.잃어버린 1년이라 생각되는가. 어떻게 하면 잃어버린 것을 좀 회복 할 수 있다고 보는가. 
A.무언가를 잃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컨디션이 좋고 드디어 컨디션이 돌아와서 기쁘다. 아직 마스터스를 비롯한 몇 개 대회가 남아있다. 아직 한 해를 마무리하기에는 이르다.

Q.사우다 아라비아 복귀 전에 비해 지금 컨디션이 어떤가.
A.백만배쯤 낫다. 앞서 언급했지만 일년동안 얼마나 부상이 심했는지 잘 몰랐다. 메모리얼 토너먼트 때 최악의 상태였던 것 같고 PGA 에서도 불편했다. 꾸준히 악화되었다. 3주 전쯤 무릎 줄기 세포 치료를 추가로 한 차례 받았고 보스턴에서 허리 주사를 맞았다. 지난 한 달을 샌디 에이고(San Diego)에서 보내느라 집에 가지 못했다. 매일 재활을 하며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Q.스윙을 할 때 제약이 있나.
A.지금은 없다.

Q.지난 시즌에는.
A.노스 캐롤라이나에서 백스윙을 할 때 허리에 통증이 느껴졌다. 관절와순에 파열이 있다.왼쪽 허리 그리고 아다시피 무릎도 불편했다. 허리 부상은 무릎이 불편해서 생긴 것이다. 어딘가에 무게를 싣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다. 다 무릎에서 시작되었다.

Q.허리 부상은 관절와순 파열이었던가.
A.그렇다. PGA 챔피언십에서 파열됐다.

Q.허리는 어떻게 치료하고 있나.
A.보스턴에서 코르티손 주사를 맞았고 다들 허리를 사용하지 않고 쉬는 것이 최선이라 했다. 그 때 이후로 통증은 없다. 완전한 파열은 아니지만 분명히 파열되었다. 코르티손 주사가 효과가 없고 악화된다면 수술을 해야 하고 그렇게 되면 9개월 동안 허리를 쓸 수 없다. 
하지만 지금 상태가 좋다. 필요한 곳을 강화하고 있다. 오랜만에 컨디션이 최상이다. 작년에 스윙이 얼마나 제약 받고 있었는지 미처 몰랐다. 지금은 정말 컨디션이 좋다. 

4번홀. 사진=PGA
4번홀. 사진=PGA

Q. 코스는 어떤가.
A.좋다. 관리가 잘 돼 있다. 예상 가능한 코스다. 예전에 친구들과 이 코스에서 골프를 친 적이 있다. 좋은 코스다. 그린이 단단하고 빠른 편이다. 스코어를 낮추려면 페어웨이를 지켜야한다. 

Q지난 한 해의 인터뷰를 봐서 본인의 경기에 대해 변명하고 싶어하지 않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상이 경기력에 얼마나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는가.
A.전적으로 부상 때문에 형편없는 플레이를 했다고 생각한다. 

Q.부상을 당한 정확한 날짜와 홀, 샷을 기억하는가.
A.경기 중에 부상을 당한 것 같지는 않다. 정확히 언제 부상을 당했는지 모른다. PGA 챔피언십에서 통증을 느꼈다. 적어도 그 때 심각해졌고 부상을 관리하면서 경기를 진행려고 노력햇다. 치료를 하기 위해 쉬지 않으면 투어를 하면서 제대로 치료하기 어려운 그런 부상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문제를 해결했다.

Q.마스터스 전에 일정은.
A.이번 주에 출전하고 다시 샌디 에이고로 돌아가 재활 치료를 받고 휴스턴에서 대회에 참가하고 그 다음에 마스터스 출전할 계획이다.

Q.이번 대회를 앞두고 골프를 좀 쳤는지, 팀과 같이 시간을 보냈는지.
A.앞서서 이야기했지만 10일-12일 전쯤 골프채를 잡았고 나흘에서 닷새 후에 리키 파울러가 샌디 에이고로 와서 일주일 정도 같이 공을 쳤다. 파울러와 같이 치고 이 곳에 조금 일찍 도착해서 코스도 둘러봤다. 

Q.이번 주 어느 정도 성적에 만족하겠는가.
A.우승이 목표다. 

Q.물론 우승이 목표이겠지만 오로지 우승뿐인가. 4라운드를 무사히 마치는 것만으로도 만족할 수 있을 것인가.
A.신체적으로 4 라운드를 플레이하고 걷는데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나가서 우승을 하는 것 밖에는 없다.

Q.투어를 떠나 있는 동안 무엇이 가장 그리웠나. 
A.집에서 이틀 정도 지낸 뒤 샌디 에이고에 갔다. 특별히 그리운 것은 없었다. 골프 중계도 안 봤다.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그간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는 알고 있다. 그저 내가 해야 하는 일, 일터로 돌아오니 좋다. 그리웠다.

Q.이미 답변을 한 것 같다. US오픈을 봤는지 물어보려고 했다. 두 번째 질문은 브라이슨디섐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스윙도 강력하고 마스터스에 48 인치 드라이버를 선보이고자 한다. 
A.US오픈은 단 한 샷도 보지 않았다. 아무 것도 보지 못했다. 브라이슨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스킬을 활용하고 있다. 스피드는 이미 가지고 있었는데 실제로 자신이 얼마나 멀리 칠 수 있는지 실험을 하며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 48인치 드라이버가 대회에서 허용하는 최장이다. 그렇다면 비거리가 더 나올 수도 있다.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았다면 문제 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흥미롭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