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단지공단, 4년 연속 내부청렴도 최하등급(E)...조직내 부패 만연
상태바
한국산업단지공단, 4년 연속 내부청렴도 최하등급(E)...조직내 부패 만연
  • 김국헌 기자
  • 승인 2020.10.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 경영평가에서도 D등급으로 최하위권 평가
경평 과정 3000억원 민간투자유치 실적 조작, R&D 지원사업 실적자료 조작 의혹도

국가산업단지 가동률이 IMF와 금융위기 직후보다 낮은 역대 최저치(70%)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단지의 개발 및 관리를 맡고 있는 한국산업단지공단가 내부 청렴도 조사에서 4년 연속 최하 등급(E)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단공은 경영평가 과정에서 민간투자유치 실적 조작과 R&D 지원 사업의 실적부풀리기 의혹이 제기되었다. 

이러한 사실은 국정감사를 위해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구자근의원(국민의힘, 경북구미갑)에게 제출한 ‘2019년 청렴도 측정 결과’ 자료 등을 통해 밝혀졌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올해 발표한 2019년 경영평가에서 최하위권인 D등급을 받은 가운데, 내부 청렴도에 대한 평가항목에서는 ‘16년부터 4년 연속 가장 낮은 E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재직 직원을 대상으로 한 청렴문화 및 부패경험 조사에서 ①’예산의 위법부당한 집행 경험률‘이 16.5%로 나왔다. 또한 ②업무지시 공정성과 관련해서는 ’부당한 업무지시 경험률‘이 19.4%로 나타나 조직내 부패문화가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자근 의원은 “산단공의 특정 지역 위주의 승진과 주요보직 배치 등 인사문제로 인해 내부 직원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으며, 부당한 업무지시와 구시대적인 조직문화 등으로 인해 내부청렴도가 추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구자근 의원은 공단이 경영평가 과정에서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 실적조작과 부풀리기 의혹이 있다며 국정감사를 통해 관련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공단은 지난 18년 11월 민간투자유치 실적이 1,559억원으로 목표달성이 어렵게 되자 18년 9월 ◎◎◎ 업체가 3천억원 가량을 투자하여 건축허가를 받아 일반아파트형공장으로 건축중인 것을 12월 초에 민간투자유치 대행계약 체결을 통해 투자유치실적으로 둔갑시켰다. 

이러한 실적조작을 통해 ’18년 공단은 민간투자유치 실적에서 목표를 초과달성(5,469억원)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공단의 클러스터 R&D 지원사업의 경우 경영평가에서 ‘과제 지원분야’의 생산액 증가분을 평가해야 하는데, 지원기업의 ‘전체 매출액 증가분’을 실적으로 제출했다. 즉 공단의 19년도 과제지원금은 1,173억원인데 공단은 경영평가 과정에서 전체 매출액인 13조 3천억원을 생산액 향상실적으로 제출 전체 매출액인 13조 3천억원을 과제지원금 1,173억원으로 나누면, 공단은 1억원 지원액을 통해 113억원의 생산액 향상실적이 있었다는 것임. 
했다. 

구자근 의원은 “공단이 R&D 지원에 따른 생산 증가분이 아닌 전체 생산액을 R&D 지원에 따른 효과로 제출한 것은 전형적인 실적 부풀리기이다”고 지적했다. 

산단공은 19년도 경영평가에서 최악에 가까운 D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4명 임원 중 3명이 연임했고, 하반기 승진과 전보를 위한 인사권한까지 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평가의 책임부서인 기조실과 혁신평가팀, 경영지원실, 인재개발팀 등에 대해서 경평결과에 대한 아무런 책임도 묻지 않은 것이다. 

구자근 의원은 “국가산업단지 가동률이 70%를 기록해 지난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사태나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보다 낮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며 “이러한 가운데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최악의 청렴도 평가와 부실한 경영으로 인해 문제가 되고 있는만큼 개선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국헌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