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2년간 2회 폰 바꿔주는 ‘맘대로 폰교체’ 출시
상태바
LGU+, 2년간 2회 폰 바꿔주는 ‘맘대로 폰교체’ 출시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0.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입기간 중 최대 2회 품질보장 휴대폰으로 교체… 자급제폰·패드도 OK
안드로이드폰에서 아이폰으로도 교체 가능, 서울에선 6시간 이내, 지방은 익일 도착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글로벌 휴대폰 케어 전문기업 볼트테크코리아(Bolttech, 대표 장영근)와 함께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교체할 수 있는 신개념 부가서비스 ‘맘대로 폰교체’를 오는 16일 출시한다.

맘대로 폰교체는 U+모바일 고객이 원하면 2년간 최대 2회 교체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단말 파손 여부와 관계없이 제조사·운영체제(OS)에 상관없이 교체가 가능하다.

고객에게 새롭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AI기반 원격진단을 통해 개통 1년 이내에도 가입 가능하고 고객이 있는 곳으로 찾아가 교체해준다. 서울에 거주하는 고객이라면 교체 신청 6시간 내에 퀵서비스를 통해 휴대폰을 수령할 수 있고 지방은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맘대로 폰교체를 이용하는 고객은 휴대폰 파손됐더라도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거나 보험 처리를 위해 서류를 제출할 필요 없이 24개월동안 두 번까지 휴대폰을 바꿀 수 있다.

그간 휴대폰 렌탈이나 동일한 제조사에서 만든 신형 폰으로 교체할 때 중고가격을 보상하는 부가서비스는 있었지만 고객이 원하는 스마트폰을 직접 고를 수 없었다. 맘대로 폰교체 이용고객은 기존에 쓰던 단말기와 같은 모델이나 출고가가 비슷한 가격의 모델로 교체할 수 있다.

고객이 처음 개통한 단말기의 출고가에 따라 2490원~6490원의 월 이용료를 내고, 서비스 가입 시점 출고가의 12%(최소 5만원)를 교체수수료로 지불하면 원하는 휴대폰으로 바꿀 수 있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패드·스마트워치 등 세컨드 디바이스도 가입할 수 있고, 출시한 지 1년 내의 모든 자급제폰도 서비스 이용 대상에 포함된다. 단, 폴드형 스마트폰은 가입 할 수 없고, 5G 스마트폰에서 LTE폰으로 교체하는 등 다른 세대간 단말로는 교체가 불가하다.

개통 후 60일까지만 가입 가능했던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과는 달리 개통 후 1년 내에도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에서 AI기반 원격진단을 통해 휴대폰의 상태를 점검하는 기능을 활용해 언택트 가입이 가능하다.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와 고객센터에서 교체 신청할 수 있으며 간단하게 교체할 휴대폰과 교체수수료(가입 휴대폰 출고가의 12%)만 결제하면 바로 배송된다.

교체되는 휴대폰은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모델의 새 휴대폰 수준 품질보장 휴대폰(S급 중고폰)으로 6개월간 품질 보증이 된다.

서비스 이용 단말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항상 새로운 휴대폰을 쓰길 원하거나 휴대폰이 파손될 게 걱정되는 고객이 맘대로 폰교체 서비스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휴대폰을 교체하여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LG유플러스 고객에게만 제공되는 맘대로 폰교체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단말 이용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