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에 가면 포스코 ‘나무 철판’이 있다
상태바
스타벅스에 가면 포스코 ‘나무 철판’이 있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러프린트강판’스타벅스 매장 내외장재로 적용
스타벅스 매장 외부에 적용된 나무 패턴 컬러프린트강판. [사진=포스코]
스타벅스 매장 외부에 적용된 나무 패턴 컬러프린트강판. [사진=포스코]

포스코그룹이 철판 위에 나무의 무늬와 질감을 그대로 살린 ‘나무 철판’을 스타벅스에 공급했다.

스타벅스 매장에 적용된 나무 철판은 ‘컬러프린트강판’ 으로 포스코가 만든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PosMAC)’위에 포스코강판의 독창적인 프린팅 기술로 제작됐다. 스타벅스 매장 내외부 벽과 천장 등에 컬러프린트 강판을 적용해 견고한 철의 장점을 살리고 나무의 아늑하고 온화한 분위기를 구현해냈다.

컬러프린트강판은 내구성과 내후성(각종 기후에 견디는 성질)이 뛰어날 뿐 아니라 가공성도 우수하다. 또한 특유의 프린팅 기술로 나무나 대리석 등 자연 소재를 대체할 수 있다. 리사이클링(Recycling)이 가능해 친환경적이다.

양사는 환경보호를 위한 친환경 건축자재 사용에 공감대를 형성해왔다. 포스코그룹은 리사이클링(Recycling)이 가능한 철강재 사용을 장려하는 캠페인을 진행중이며, 스타벅스는 친환경 건축자재를 활용한 ‘그린스토어’를 구축하는 등 환경 발자국 줄이기에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그룹은 친환경 철강재를 스타벅스 일부 매장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스타벅스 ‘김해진영DT(드라이브 스루)점’과 ‘제주삼화DT점’외부에는 나무 패턴의 컬러프린트강판이 적용됐다. 일반적으로 건물 외부에 나무 소재를 사용할 경우 변형과 변색이 일어나기 쉽지만, 컬러프린트강판을 사용하면 이를 방지할 수 있다.

‘화성시청점’ 천장에는 나무 패턴의 컬러프린트강판이 목재와 함께 시공돼 있다. 계산대 뒷편 벽면에는 녹슨 철의 질감을 나타내는 코르텐 패턴의 컬러프린트강판이 적용됐다. 이외에도 ‘용인언남점’에서는 자유자재로 구부릴 수 있는 철강의 가공성을 살려 곡형으로 설치한 나무 패턴의 컬러프린트강판을 볼 수 있다.

포스코그룹은 환경과 사회적 가치를 중요시 하는 기업과 함께 건축 내외장재에 친환경 철강 제품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