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차 충전 로밍 중개 서비스' 개시
상태바
한전, '전기차 충전 로밍 중개 서비스' 개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밍 설명도. [사진=한전]
로밍 설명도. [사진=한전]

한국전력이 충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로밍(Roaming)을 중개하는 'ChargeLink 서비스'를 출시한다.

한국전력은 8일 13개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전기차 충전 로밍 얼라이언스(Allience) 확대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충전 사업자 로밍을 중개하는 데 나섰다.

로밍은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자사의 충전기가 없는 지역에서도 제휴된 타사의 충전기를 이용해 회원이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

'ChargeLink 서비스'는 한전이 개발한 로밍 플랫폼으로 모든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충전사업자 간 개별 로밍 시스템 구축 없이 한전 로밍플랫폼과 연결하면 대부분 사업자와 로밍할 수 있는 '개방형 로밍 플랫폼'이다.

ChargeLink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충전사업자는 'KEPCO PLUG'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할 수 있다. 11월 이후 전체 충전사업자를 대상으로 본격 서비스 제공 예정이다.

한전은 ’ChargeLink 서비스‘ 출시에 따라 충전사업자의 로밍 시스템 구축과 요금 정산의 복잡성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기차 이용고객의 편의성 향상도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 로밍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 편의를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