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로 연이은 글로벌 어워드 수상
상태바
SKT, 5G로 연이은 글로벌 어워드 수상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0.0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mmunicAsia 어워드’에서 5G MEC로 ‘에지 컴퓨팅 분야 최고 기여’ 부문 수상
 주요 국제 어워드 올해 4개 수상으로 SKT 5G의 앞선 기술력 입증
SKT가 ‘CommunicAsia Award 2020’에서 ‘에지 컴퓨팅 최고 기여’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5GX Cloud Labs의 이동기 PL(오른쪽)과 신상호 매니저가 수상 화면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T가 ‘CommunicAsia Award 2020’에서 ‘에지 컴퓨팅 최고 기여’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5GX Cloud Labs의 이동기 PL(오른쪽)과 신상호 매니저가 수상 화면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지난 달 30일 싱가포르에서 언택트로 열린 'CommunicAsia Award 2020'에서 자사의 5G MEC(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이 ‘에지 컴퓨팅 분야 최고 기여(Most Significant Contribution to Edge Computing)’ 부문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CommunicAsia Award 2020'은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가 주관하는 국제 어워드 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기존 TechXLR8 어워드와 통합해 아시아 지역의 주요 이통사 및 제조사 등이 참여했으며, 5G의 다양한 영역에서 혁신 기술들이 선정됐다.

이번에 수상한 SKT의 ‘멀티 클라우드 기반 5G 에지 플랫폼∙서비스’는 5G 핵심 기술인 MEC를 복수의 클라우드 운영에 적용한 것으로, 앞선 기술력과 생태계 확장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2년 연속 수상했다.

SKT는 자체 개발 MEC 플랫폼을 기반으로 AWS 웨이브렝스, MS 애저 등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MEC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퍼플릭 클라우드란 서비스 제공업체가 인터넷 망을 통해 불특정다수의 기업이나 개인에게 서버, 스토리지 등의 컴퓨팅 자원을 빌려주는 형태의 서비스를 말한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일반 고객 대상 MEC 서비스인 창덕 아리랑(Arirang)을 시작했으며, 신한은행, 연세의료원 등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B2B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또한 SKT는 이통사 간 MEC 연동 기술을 개발해 국내외 사이트에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도이치텔레콤, 싱텔 등 글로벌 통신사들과 ‘텔레콤 에지 클라우드 TF’를 구성하고, 클라우드게임, 스마트팩토리 등 초저지연 서비스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휴렛패커드 엔터프라이즈(HPE)와는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MEC 토털 패키지’를 동남아 및 북미, 유럽에 제공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아태 통신사 연합회 ‘브리지 얼라이언스(Bridge Alliance)’ 소속 통신사 5개사와 글로벌 MEC TF를 발족하여 5G MEC 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이번 수상으로 SKT는 올해 5G 관련 글로벌 어워드에서 4개의 상을 잇달아 수상하며 글로벌 톱 수준의 5G 기술력을 입증했다. 지난 7월 스몰셀 어워드에서 ‘스몰셀 설계 및 기술 상용화’ 부문을, 8월엔 리딩 라이트 어워드에서 ‘가장 혁신적인 5G 전략’ 부문을, 9월엔 5G 월드 어워드에서 ‘최우수 5G 상용화’ 부문을 각각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어워드의 메인 행사로 진행된 ‘ConnecTech Asia’에서 SKT 박종관 5GX기술그룹장은 ‘5G 초혁신 시대 선도’ 주제의 화상 기조 연설을 통해 초연결 네트워크 기술과 5G 서비스 운영 노하우, 향후 발전 방향 등 SKT의 5G 세계 최초 상용화 경험과 인사이트를 글로벌 기업 참가자들에게 공유했다.

SKT 이강원 5GX 클라우드 연구원장은 “글로벌 5G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많은 해외기업들이 SKT의 앞선 5G 기술을 주목하고 있다”며, ”SKT는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우리나라가 ICT 리딩 국가로서의 입지를 강화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