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우, 짜릿한 샷 이글로 연장승부 끝내...KPGA투어 현대해상...통산 2승
상태바
이창우, 짜릿한 샷 이글로 연장승부 끝내...KPGA투어 현대해상...통산 2승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9.2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우. 사진=KPGA 민수용 포토
이창우. 사진=KPGA 민수용 포토

핀과 남은 거리 87야드. 웨지를 꺼내 든 이창우(27). 세번째 샷을 떠난 볼은 홀로 사라졌다. 이렇게 연장승부는 끝났다. 짜릿한 샷이글이었다.

이창우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뷔 7년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올렸다. 

이창우는 27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 동서코스(파72·7216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여 합계 3언더파 285타를 쳐 이날 3타를 줄인 김태훈(35), 2타를 줄인 전재한(30)과 동타를 이뤘다.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 1차전은 김태훈이 보기를 범해 탈락. 같은 홀에서 핀 위치를 바꾸고 이어진 4차 연장에서 이창우는 세 번째 샷을 그대로 샷 이글로 연결하면서 진땀승을 거뒀다.  

아마추어 시절인 2013년 9월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우승하며 기대주로 떠 오른 이창우는 2014년 코리안투어에 프로로 데뷔했으나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이창우는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우승을 전후해 허정구배 한국아마추어선수권 우승, 한국오픈 준우승,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 등 화려한 성적을 내며 한국의 간판스타를 예약했다. 

이창우는 2016년에 준우승 두 번이 최고 성적이다. 그해 평균 타수 1위와 상금 순위 6위에 올랐지만 2018년을 끝으로 1부 투어 시드를 잃고 지난해에는 2부로 밀렸다.  

지난해 시드전을 거쳐 다시 올해 1부로 복귀한 이창우는 이 대회 전까지 7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 3번 오르며 '부활' 신호를 보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코스세팅을 US오픈이 열린 윙드 폿 골프클럽처럼 까다롭게 하는 바람에 본선에 올라 언더파를 친 선수는 겨우 5명에 불과했다.  64위를 한 전규범(23)과 정웅택(29)은 무려 22오버파 310타나 쳤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