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초 골프노트]'섹시 아이콘' 유현주의 팬텀은?
상태바
[60초 골프노트]'섹시 아이콘' 유현주의 팬텀은?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9.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전남)=골프전문기자]'섹시 아이콘' 이자 필드의 '매력 아이콘' 유현주(26)의 '진짜 스폰서가 어디일까?'하고 궁금해 하는 팬들이 적지 않다.

메인스폰서와 서브스폰서의 브랜드가 공교롭게도 한글이름이 '팬텀'으로 같기 때문이다.

대회 중에 그의 모자 중앙을 보면 굵은 글씨로 PHNTOM으로 돼 있다. 골프웨어는 마스터바니 에디션을 입는다. 그런데 골프웨어는 팬텀(FANTOM) 브랜드를 갖고 있는 크리스에프앤씨(회장 우진석)의 브랜드다.

FANTOM과 PHNTOM이다. 발음은 같다. FANTOM은 PHANTOM과 유의어로 환영(幻影), 유령, 귀신, 영혼의 의미를 지닌다. 

그런데 하나는 주류고, 다른 하나는 골프웨어 브랜드다. 

유현주의 메인스폰서는 골든블루(대표이사 김동욱)이다. 골든블루의 위스키 브랜드가 PHANTOM이다. 

유현주는 국내 처음으로 대회를 유치한 전남 영암의 사우스링스영암 컨트리클럽(파72·645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팬텀클래식(총상금 6억원)에 스폰서 추천으로 출전했다. 여기서 스폰서는 골프든블루가 아닌 옷을 지원하는 크리스에프엔씨를 가리킨다. 첫날 6언더파 66타를 쳐 공동선두에 나서며 일단 '흥행'에는 성공했다.

이 때문에 팬텀이 주류든, 골프웨어든 관계없이 발음이 같아 두 회사가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