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미래 성장동력 리튬이온전지, 국내 최초 잠수함 탑재"
상태바
방사청 "미래 성장동력 리튬이온전지, 국내 최초 잠수함 탑재"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09.24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 3600톤급 잠수함, 리튬이온전지 국산화로 성능향상 및 안전성 강화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다음달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장보고-Ⅲ Batch-Ⅱ 잠수함 탑재를 위한 리튬이온 전지 성능 입증시험용 시제품 제작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3600톤급)은 핵심 성능인 잠항 시간을 늘리기 위해 리튬이온 전지를 최초로 적용해 오는 2026년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개발 중인 리튬이온 전지는 기존 납축전지보다 수중 지속 항해 및 고속 기동 시간이 크게 향상되고 수명은 2배 이상 연장되며, 유지보수 등 편의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있다"며 "잠수함의 전투능력을 대폭 끌어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대용량 리튬이온 전지 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Batch-Ⅱ 리튬이온 전지가 아직 개발이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국가들로부터 공동개발 및 기술협력 문의가 오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Batch-Ⅱ 리튬이온 전지는 수중에서의 밀폐된 공간이라는 잠수함의 특성을 고려해 ‘비용 대비 효과’보다는 ‘안전성’과 ‘신뢰성’ 확보를 최우선에 두고 연구개발을 수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잠수함에 적용하는 리튬이온 전지는 민수용보다 안전성을 강화해 설계했다"면서 "하드웨어는 고전압 절연 강화 설계를 반영했고, 단락시 사고전류를 빠르게 차단하는 장치를 추가 도입했다. 소프트웨어는 절연 감시 및 사고전류를 감지․차단하기 위한 설계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탐색개발 중 잠수함 내부 화재 및 침수상황에서도 폭발하지 않도록 리튬이온 전지에 대한 화염시험(800°C), 해수 침수 시험(1시간) 등 가혹한 시험환경과 국제공인 규격에 따라 리튬전지 모듈의 성능 입증시험을 거쳐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한 리튬이온 전지를 잠수함에 탑재하기 전에는 잠수함과 유사한 육상시험장에서 성능과 안전성을 추가적으로 검증한 후 탑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동진(해군 준장) 방사청 한국형잠수함사업단장은 “잠수함용 리튬이온 전지를 성공적으로 개발함으로써 ‘잠수함 성능 및 수중 전투능력을 한층 강화’함과 동시에 ‘대용량 리튬이온 전지 기술 경쟁력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으며, 우리나라 리튬이온 전지의 세계적인 경쟁력을 감안하면 향후 잠수함 수출에도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장보고Ⅲ급 잠수함.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장보고Ⅲ급 잠수함 [사진=대우조선해양]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