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탄소섬유 적용 케이블 상품화
상태바
LS전선, 탄소섬유 적용 케이블 상품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9.2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 연구개발 연구소. [사진=LS전선]
LS전선 연구개발 연구소. [사진=LS전선]

LS전선이 탄소섬유를 적용한 통신 케이블을 상품화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정부가 전략 육성하는 차세대 소재인 탄소섬유를 케이블을 보호하는 차폐 소재로 채택했는데, 국내 최초다. 그동안은 차폐 소재로 구리나 알루미늄을 사용해 왔다.

탄소섬유는 무게가 강철의 1/4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탄성은 7배에 달한다. 이 탄소섬유를 사용하면 케이블의 무게가 10~20% 이상 가벼워지고, 유연성과 내구성은 30% 이상 향상된다.

LS전선은 먼저 스마트공장과 빌딩 등에서 설비 가동과 시스템 관리 등에 사용되는 랜(LAN) 케이블의 양산 준비를 끝내고, 산업용 케이블 전반에 대한 적용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는 전기차와 철도, 항공, 선박 등 모빌리티 분야와 산업용 로봇과 엘리베이터 등 무빙 설비를 중심으로 도입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으로도 케이블에 탄소섬유를 적용해 상품화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다”며, “신소재와 친환경 제품 등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R&D)로 전선업계의 ‘게임체인저’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