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시즌 3승 도전...KLPGA투어 팬텀 클래식 25일 사우스링스영암 개막
상태바
박현경, 시즌 3승 도전...KLPGA투어 팬텀 클래식 25일 사우스링스영암 개막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9.24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경(20·한국토지공사)가 시즌 3승을 획득할 것인가.

무대는 오는 25일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영암 컨트리클럽(파72, 6454야드)에서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열 두번째 대회인 2020 팬텀 클래식(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200만원). 

이 대회는 지난 8월 막을 내린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이후 약 한 달 간의 휴식기를 갖게 된 이후 첫 대회다.

초미의 관심사는KLPGA 챔피언십과 아이에스동서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2020시즌의 유일한 다승자로 현재 상금순위 1위에 올라 있는 박현경의 시즌 3승 우승 달성여부다. 여기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복귀하지 않은 세계여자골프랭킹 11위 김효주(25·롯데)는 시즌 2승, 세계랭킹 12위 이정은6(24·대방건설)은 첫승에 나선다. 

박현경은 “여러 대회가 취소되는 와중에 생긴 소중한 대회라 더 잘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대회를 만들어 주신 크리스에프앤씨와 KLPGA에 감사드린다.”라는 말로 입을 열며 “5주 만에 열리는 대회라 나도 내가 어떤 플레이를 할지 설레고 기대가 된다. 지난 5주 동안 ‘밸런스 잡힌 스윙’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스윙을 쉽게 하는 부분을 신경 쓰면서 열심히 준비했으니, 그 만큼의 결과가 나오면 좋겠다”는 출전 소감을 밝혔다.

상금순위 1위 박현경에 약 6000여만 원 뒤진 채 상금순위 2위에 자리하고 있는 김효주는 이번 대회를 통해 상금순위 1위로의 도약과 더불어 평균타수 부분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겠다는 각오다.

김효주는 “휴식기 동안 체력 운동과 휴식을 병행하면서 컨디션을 조절하기 위해 노력했다. 처음 쳐보는 코스라 일단 신중하게 코스를 파악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모든 타이틀 부분이 탐나는 것이 사실이지만, 항상 매 대회 목표로 하는 톱텐 부분에서의 1위가 욕심이 난다. 이번 대회 역시 좋은 모습 보여드리면서 톱10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이정은6는 지난 7월 열린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와 뒤이어 열린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에서 연속으로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러 이번 대회 우승에 대한 각오가 남다르다. 

이정은6는 “바람이 많이 부는 링크스 코스에 대비해 컨트롤 샷이나 쇼트 게임에 대한 준비를 열심히 했기 때문에 기대가 많이 된다”며 “팬텀 소속 선수로서 이번 대회에서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고 부담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부담감을 이겨내고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박민지(22·NH투자증권) 역시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힌다.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박민지는 “우승 직후에 열리는 대회였다면 들뜬 마음이 있어서 실수도 나오고 했을텐데, 5주라는 시간이 지난 만큼 마음을 많이 가라 앉힐 수 있었다. 차분히 플레이하면서 일단 톱텐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쉬는 동안 체력훈련과 기본기를 다듬는데 주력했다. 생애 첫 시즌 2승을 목표로 한다는 생각보다는 아직 우승이 없다는 생각으로 이번 대회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현재 상금순위 10위에 올라있는 선수 전원이 출전을 확정해 눈길을 끈다. 올 시즌 10개 대회에 출전해 톱0에만 6번 이름을 올리며 상금순위 4위에 자리하고 있는 임희정(20·한화큐셀)이 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이번 시즌 1승 씩을 거두고 상금순위 톱텐에 올라 있는 이소영(23·롯데/5위), 유해란(19·SK네트웍스/6위), 이다연(23·메디힐/8위), 김지영2(24·SK네트웍스/10위)가 샷 대결에 나선다. 

우승은 없었지만 꾸준한 성적을 바탕으로 상금순위 9위에 랭크되어 있는 최혜진(21·롯데)도 출격한다.  

KLPGA 영구시드권자인 이보미(32·노부타그룹)는 이번 대회를 통해 10년 만에 정규투어 우승에 도전한다. 김민선5(25ㆍ한국토지신탁), 김아림(25ㆍSBI저축은행), 오지현(24·KB금융그룹), 이가영(21·NH투자증권) 등 크리스에프앤씨의 후원을 받는 선수들도 대거 출사표를 던졌다. 또한, 올시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섹시아이콘' 유현주(26·골든블루)가 스폰서 추천 자격으로 출전한다. 

올시즌 드림투어에서 3승을 달성하며 맹활약하고 있는 김재희(19·우리금융그룹)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KLPGA의 화수분 역할을 맡고 있는 드림투어에서 3승을 기록한 선수는 해당 시즌 정규투어 대회 2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데, 이 자격으로 출사표를 던진 김재희는 이번 2020 팬텀 클래식을 통해 정규투어를 미리 경험해보며 더욱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이번 대회는 KLPGA 챔피언십 스폰서인 크리스에프앤씨(회장 우진석)와 신설대회를 만든 것. 또한 사우스링스영암 컨트리클럽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 열리는 만큼 선수들을 위해 무상으로 대회 코스를 제공했다.

대회가 열릴 카일필립스 코스는 미국의 유명 코스 설계사인 카일 필립스가 설계한 코스로, 본인의 작품 중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코스라고 소개할 만큼 애정을 표현해 더욱 눈길을 끈다. 카일필립스 코스는 페어웨이와 그린의 언듈레이션이 심하고 링크스 코스 답게 바람이 변덕스러워 코스와 자연에 적응하는 것이 관건일 것으로 평가된다.

크리스에프앤씨는 다양한 자사 브랜드를 활용하여 특정 홀을 브랜드 시그니처 홀로 꾸몄다. 7번 홀(파4, 329야드)은 ‘핑 시그니처 홀’로 구성됐고, 11번 홀(파4, 409야드)은 마스터바니 시그니처 홀로, 13번 홀(파4, 372야드)과 16번 홀(파4, 317야드)은 각각 파리게이츠와 세인트앤드류스 시그니처 홀로 꾸며졌다. 우승자가 결정되는 18번 홀(파4, 382야드)은 대회 타이틀 자리를 꿰찬 팬텀의 시그니처 홀로 만들어졌다. 

홀인원과 코스레코드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특별상도 푸짐하게 준비했다. 5번홀에는 3000만원 상당의 프레드릭 콘스탄트 시계가 걸렸고, 14번홀에는 5000만 원 상당의 기아자동차 THE K9이 걸려있다. 파3 홀인17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는 1000만 원 상당의 로라애슐리 가구 침구세트를 받게 된다. 또한, 코스레코드를 기록한 선수에게는 사우스링스영암 컨트리클럽에서 현금 200만 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SBS 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올레TV, LG유플러스는 25일부터 오전 12시부터 생중계된다. [영암(전남)=안성찬 골프전문기자]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