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서울대학교와 도시 물순환 공동연구 나서
상태바
수자원공사, 서울대학교와 도시 물순환 공동연구 나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9.23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서울대학교는 22일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도시 물순환 분야 상호 협력과 공동연구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와 서울대학교는 22일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도시 물순환 분야 상호 협력과 공동연구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22일 서울대학교와 ’도시 물순환 분야 상호 협력과 공동연구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도시 물문제, 물순환도시 관련기술과 정보 교류 활성화와 연구개발 거점 구축 협력 ▲스마트워터시티 등 도시 물순환 관련 공동연구 ▲관련 개발사업현장 실증연구와 국제협력 연구 등이다.

도시 물순환이란 빗물 등 도시로 유입된 물이 토양으로 스며들어 증발하거나 지하수 등으로 유입되는 순환과정을 말한다. 현대 도시는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등의 재료로 인해 자연적인 순환과정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따라서 도시의 수량과 수질, 수생태계를 균형적으로 관리하고 가뭄과 홍수 등 재해를 예방하는 도시 물순환의 효율적인 관리가 더욱 요구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도시 물순환 전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해 안전한 물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공동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취수원부터 각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전 과정을 과학적으로 모니터링해 수질 안전과 물공급의 효율성을 극대화한 ’스마트 워터시티‘와 같은 실질적인 도시 물순환 관리방안의 연구에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도시 물문제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융합적 연구 기반을 마련하고, 도시 물순환 분야의 실증·사업화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채효석 한국수자원공사 K-water연구원장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돌발적이고 집중적인 강우 양상과 이에 따른 도심 홍수 등은 도시 물순환 분야 연구의 중요성을 높이고 있다”며 “효율적인 도시 물순환 관리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