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6조3000억원 규모 환경‧에너지 사업 수주 지원
상태바
환경부, 6조3000억원 규모 환경‧에너지 사업 수주 지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9.2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그린허브 코리아 행사 포스터. [사진=환경부]
글로벌 그린허브 코리아 행사 포스터.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오는 22일부터 4일간 환경·에너지 기업을 상대로 해외 발주처의 사업 수주를 지원하는 ‘2020 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GGHK 2020)’를 개최한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의 환경‧에너지 분야 해외발주처 초청행사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됨에 따라 행사 홈페이지에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우수 중소‧중견 100여 개 기업이 참가해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전 세계 28개국 50개 발주처와 54억 460만 달러(6조3450억 원) 규모의 유망 환경‧에너지 분야의 사업 계획(프로젝트)에 대한 수주 상담이 진행된다.

환경부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9~21일 발주처가 직접 소개하는 ‘환경‧에너지 사업계획 사전 설명회’를 추진했다. 22~25일에는 1대1 맞춤형 사업 온라인 상담을 지원한다.

또한, 환경‧에너지 산업의 협력강화를 위한 국제 토론회(글로벌 환경·에너지 비전 포럼)가 22일 오후 2시부터 행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열리며 토론회, 해외 발주처 사업계획 정보가 영상(유튜브 중계)으로 생중계된다.

토론회에서는 카린 켐퍼(Karin Kemper) 세계은행 환경천연자원국장, 최윤식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소장, 중동지역 경제전문지인 미드(Meed)의 에드워드 제임스(Edward James) 프로젝트 이사, 김선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부연구위원 등이 코로나 이후 시대의 환경‧에너지 기업의 해외진출 방안을 소개한다.

또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해외협력센터와 코트라(KOTRA) 해외무역관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국, 콜롬비아, 스리랑카, 태국 등 6개국의 환경정책, 진출전략 등을 소개하는 현장 브리핑을 갖는다.

아울러 온라인 질의응답을 통해 기업들의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답변하며, 해외 발주처에서 제작한 유망 환경‧에너지 분야의 사업 계획(프로젝트) 설명회 영상도 행사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환경부는 행사 이후에도 홈페이지 내에 있는 온라인 사업 상담시스템을 활용해 상시적으로 사업 상담을 추진해 수주성과가 달성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그린뉴딜의 우수한 본보기를 창출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