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그린뉴딜 분과위, 신성이엔지 용인사업장 방문
상태바
민주당 그린뉴딜 분과위, 신성이엔지 용인사업장 방문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9.2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이엔지 임원들과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그린뉴딜분과 위원들이 19일 신성이엔지 용인사업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 임원들과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그린뉴딜분과 위원들이 19일 신성이엔지 용인사업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성이엔지]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그린뉴딜분과 소속 국회의원들이 지난 19일 신성이엔지 용인사업장을 방문했다. 이날 행사에는 그린뉴딜분과 위원장 김성환 의원, 간사 이소영 의원과 함께 김영배, 민형배, 양경숙, 양이원영, 윤준병, 천준호, 허영 의원 등 총 9명의 소속 국회의원들이 방문했다.

신성이엔지의 용인사업장은 2017년 대한민국 대표 스마트공장으로 선정된 국내 최초 클린에너지 기반의 스마트공장이다. 공장 옥상과 유휴 부지에 총 639kW의 태양광 발전설비와 1.1MWh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해 공장 전체 전력의 40%를 충당하는 RE100(기업이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자는 캠페인) 지향형 공장이다.

신성이엔지는 태양광 발전을 통한 공장 운영으로 한국형 그린뉴딜의 핵심인 탄소 중립을 96%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생산된 일부 전기를 판매하면 연간 1억 원의 수익도 발생한다.

의원들은 스마트공장의 제품 생산에 대한 소개를 듣고, 퓨어루미와 퓨어게이트 등의 미세먼지 대응 제품을 둘러봤다. 특히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구조물을 둘러보며, 그린뉴딜 정책에 따른 스마트그린산단과 스마트그린스쿨 등에 적용 가능한 기술들을 살펴봤다. 이날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RE100과 그린뉴딜 정책을 위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꼼꼼히 청취하며 다양한 정책들에 대한 대화를 나누었다.

그린뉴딜분과 위원장인 김성환 의원은 "재생에너지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시대적 화두"라면서 "국내 태양광산업 활성화와 스마트-그린 팩토리를 적극 지원해 그린뉴딜의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완근 신성이엔지 회장은 “그린뉴딜은 정부와 기업이 함께해야 달성 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면서 “정부의 정책에 맞춰 기술을 개발하고, 태양광 보급을 통한 저탄소 선도형 경제 국가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