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 배달 OK'...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 '요마트' 론칭
상태바
'30분 배달 OK'...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 '요마트' 론칭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9.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술력 기반한 차세대 초고속 딜리버리 서비스 모델 ‘요마트’ 선봬
편의점 및 로컬스토어와의 협업과 상생 통한 입지 확대로 성장 가능성 모색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가 차세대 초고속 딜리버리 스토어 ‘요마트’를 론칭한다.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가 차세대 초고속 딜리버리 스토어 ‘요마트’를 론칭한다.

 

“글로벌 ‘Dmart’의 한 발 앞선 차세대 딜리버리 서비스가 ‘요마트’로 찾아옵니다.”

딜리버리히어로의 자회사인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대표 김소정)가 차세대 초고속 딜리버리 스토어 ‘요마트’를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요마트’는 딜리버리히어로의 글로벌 물류 기술과 운영 노하우가 집약된 글로벌 ‘Dmart’의 국내 모델이다. 오직 딜리버리 주문만을 위한 도심형 물류창고를 통해 ‘빠른 속도’를 의미하는 퀵(Quick)과 상거래를 의미하는 커머스(Commerce)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퀵커머스(Q-Commerce)’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선보인다. 기존 딜리버리 서비스의 형태였던 익일 배송, 새벽 배송, 3시간 배송을 뛰어넘어 이제는 30분 이내로 고객들에게 영역 없이 무엇이든 배달해 주는 차세대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요마트’는 차별화된 상품 카테고리의 확대로 새로운 주문 경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일반 마트 상품군과 전문 아이템을 포함해 고객의 편의에 부합하는 다양한 상품을 ‘요마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중장기적으로 ‘요마트’는 기존 편의점이나 로컬 스토어와의 경쟁이 아닌 협업과 상생을 도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의 합성어)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소비패턴에 대응하기 어려웠던 로컬 숍들과의 협업을 대폭 확대해 차별화된 주문 경험을 제공해 나가고자 한다.

‘요마트’ 1호점은 ‘강남’에서 첫선을 보인다. 강남권역은 1인 가구 등 소형 주거 형태는 물론 오피스 지역까지 다양한 상권이 결합되어 ‘배달’ 수요가 특히 높은 지역 중 하나다. 현재 ‘요마트’ 1호점은 시범 운영 중에 있으며, 해당 지역에서 충분한 테스트 기간을 거친 뒤 순차적으로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요마트’에서는 신선식품, 밀키트 등 식재료부터 생활용품, 가정용품, 반려동물용품 등까지 3000여 개가 넘는 다양한 상품군을 판매 중이다. 향후 더욱 다양한 카테고리로 제품군이 확대될 예정이다.

‘요마트’의 주문은 ‘요마트’ 서비스 지역 내 요기요 사용자라면 누구나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앱 내에서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요마트’ 론칭을 기념한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9월 한 달간 1만원 이상만 주문하면 배달비가 0원이다. 또한 9월 15일부터 한 달 동안 총 4주에 걸쳐 매주 다른 컨셉과 혜택이 담긴 ‘웰컴박스’를 1일 한정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 김소정 대표는 “글로벌에서 이미 ‘Dmart’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물품과 빠른 주문 경험을 제공하며 가파른 성장을 해 나가고 있다. ’요마트’가 제공하는 새로운 주문 경험이 변화시킬 소비 트렌드 확대를 통해 커머스 시장에서 안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는 ‘요마트’를 시작으로 글로벌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유통시장의 퀵커머스를 안착시키고 유통 플랫폼 내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딜리버리히어로는 2019년 론칭해 현재 전 세계 11개국에서 148개 ‘Dmart’를 운영 중이다. 또, 기술을 통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최적화를 통해 실시간 재고관리와 고속 주문전송, 효율적 픽업 그리고 포장 등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