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업계 최초로 배송직원 자녀 교육비로 200억 지원
상태바
쿠팡, 업계 최초로 배송직원 자녀 교육비로 200억 지원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9.1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부터 대학교까지... 본인은 대학학비 지원으로 자기계발 장려 계획
쿠팡이 배송업계 최초로 200억원 기금을 마련해 쿠친과 자녀 학자금, 보육비 지원에 나선다.
쿠팡이 배송업계 최초로 200억원 기금을 마련해 쿠친과 자녀 학자금, 보육비 지원에 나선다.

 

쿠팡이 배송직원에 대한 처우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업계 최초로 자녀 교육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쿠팡은 배송업계 최초로 200억원의 기금을 마련해 쿠팡친구(쿠친)와 자녀의 학자금, 보육비 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위탁운영제(지입제)와 달리 배송직원을 직고용 하고 있는 쿠팡이 배송직원 학자금 지원까지 선언한 것.

지난달 택배 없는 날에 방영된 쿠팡의 영상광고를 통해서는 배송업계 유일의 주5일 52시간 근무와 연 130일 휴무 제공 등의 근무 조건이 소개돼 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또한 다른 택배기사와 달리 쿠친에게는 차량을 비롯 유류비, 통신비는 물론 의료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어 차별점을 보이고 있다.  

쿠팡에 따르면, 이번에 마련되는 기금은 쿠친 자녀의 어린이집과 유치원 보육비 지원을 비롯해 대학 학자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쿠팡은 한편 쿠친 본인을 위한 4년제 대학 학위 취득 지원 제도도 마련한다. 기존에 운영해 왔던 국내 4개 사이버 대학과 연계한 입학금 면제 및 수업료 감면 제도를 확대해 학업 성과에 따라 전액 장학금을 추가로 지급하면서 자기계발을 원하는 쿠친들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속에 쿠친은 안전 배송을 통해 K방역의 버팀목이 돼왔다”며 “기금 마련을 통해 자녀에게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본인도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