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신간]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노무현 일러스트로 유명한 박운음 화백과 김이율 작가의 콜라보
상태바
[화제의 신간]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노무현 일러스트로 유명한 박운음 화백과 김이율 작가의 콜라보
  • 한익재 기자
  • 승인 2020.09.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 지내고 있니?” 이런 질문에 자신 있게 “네”라고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명이나 될까?

물론 즐겁고 행복한 날도 있겠지만 우리 삶의 대부분은 힘든 날의 연속이다. 웃음은 그리 오래가지 못하고, 눈물은 늘 오래간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위로와 공감의 작가로 알려진 김이율 작가가 노무현 대통령 서거 이후 노무현 대통령 웹툰과 캐릭터 일러스트를 꾸준히 작업하고 있는 박운음 화백과 손을 잡고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도서출판 새빛 출판)을 출간했다.

이 책에서 김이율 작가는 우리가 하루하루를 지속할 수 있는 힘은 바로 가까운 이들의 따뜻한 말 한 마디와 지금보다 더 행복해지고 싶어 하는 바람 때문이라고 이야기한다.

사람들을 만나면서 흔히 주고받는 인사, “잘 지내니?” 이런 질문을 받을 때면 과연 내가 잘 지내고 있는지, 정말 괜찮은 건지 생각을 하지만, 대개는 “괜찮다”고 답한다. 김 작가는 잘 참아온 내가 한순간에 와르르 무너질까 봐, 또는 한번 무너지면 다시 일어설 수 없을까 봐 이렇게 거짓말을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 마음, 이 아픔, 이 눈물 솔직하게 전하지 못하는 것이 괜히 가까운 사람이 힘들어할까 봐 그런다고 이야기하면서 위로와 공감의 따스한 메시지를 남긴다.

저자인 김이율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일상의 고난에 매일 흔들리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위로와 공감의 좋은 기운을 전하는 행복처방전과 같은 책”이 되었음 한다고 이야기한다.

한편 이 책의 저자인 김이율 작가는 광고회사 제일기획에서 카피라이터로 근무한 이후 작가의 길을 가고 있다. 저서로는 최근 화제가 된 '눈물은 쇄골뼈에 넣어둬', '과거에게 먹이를 주지 마라', '가슴이 시키는 일', '가끔 이유 없이 눈물이 날 때가 있다', '익숙해지지 마라 행복이 멀어진다' 등 다수가 있다.

또한 박운음 화백은 홍익대 미대 출신으로 주간만화 신인상 공모전에서 수상하며 만화가로 데뷔했다. 시대극 만화이자 대표작 '내시'로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노무현 대통령 서거 후 SNS에 노무현 대통령 웹툰 '노공이산'과 노무현 대통령 캐릭터 일러스트집 '바보 노공화' 노무현 10주기 그래픽노블 '안녕, 나의 노무현' 등의 작업을 꾸준히 해왔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