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확인하는 금리 인하···핀셋N, 스마트 상담 서비스 구축
상태바
AI가 확인하는 금리 인하···핀셋N, 스마트 상담 서비스 구축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9.1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깃플·레인보우브레인과 협력···민감 정보 통제 협력
사진 = 핀셋N 제공
사진 = 핀셋N 제공

 

증권계좌 정보 등 금융소비자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인공지능(AI)이 대신 확인해 ‘금리 인하’ 가능 여부를 심사하고, 그 결과를 상담사가 전달받아 상담을 진행하는 ‘스마트 상담 시대’가 열린다.  

한국금융솔루션 핀셋N(대표이사 조영민)은 깃플(대표이사 이영수), 레인보우브레인(대표이사 박현호)과 ‘마이데이터 민감 정보의 통제 하에 금리 인하 대출상담이 가능한 휴먼챗봇 협동 인공지능 솔루션 구축’ 과제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선 3사 대표이사들이 참석해 킥오프 미팅을 진행했다.

3사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주최한 ‘2020년도 AI 바우처 지원 사업 과제’에 선정됨에 따라 오는 12월까지 협력을 이어간다. 

‘AI 바우처 지원’이란 AI활용과 확산을 촉진하기 위한 것으로, 수요기업에게 바우처를 발급해 공급기업의 AI솔루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핀셋N 등은 해당 과제의 공급기업으로 참여해 중소·벤처 기업 등에 AI솔루션을 제공한다. 

고객센터에 AI를 도입해 챗봇과 상담 인력이 투 트랙으로 금융상담을 제공하는데, 해당 문의에 대해 상담사와 챗봇 중 적합한 채널이 응대를 하는 것이다.  

대출비교를 주축으로 한 종합금융 플랫폼인 ‘핀셋N’은 다양한 평가 항목을 심사에 도입,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하고 금리 인하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RPA를 제공하는 ‘레인보우브레인’은 AI 업무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디지털 컨텍센터 구축사인 ‘깃플’은 챗봇을 통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도 보다 최적의 상담이 진행될 수 있도록 AI를 활용해 심사서류 진위여부 확인, 스크래핑, 만족도 조사, 대화 내용의 텍스트화 등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고객이 컨텍센터에 연락하면, 대안신용정보로 활용할 수 있는 개인정보에 대한 확인 부분은 챗봇이, 대출금리를 낮출 수 있는지에 대한 답변은 상담 인력이 담당한다. 

이 과정에서 AI가 자동으로 필요한 자료를 스크래핑 하고, 서류 진위 여부 등을 판별한다. 

정보유출 등의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한 완벽한 보안체계 구축이 ‘마이데이터 활성화’ 성패를 가를 요인으로 진단되는 만큼 이를 시스템으로 정비한 것이다.  

핀셋N 조영민 대표이사는 “마이데이터 시행으로 통합된 개인정보의 활용 방향성이 확장됐지만 그에 따른 ‘정보 활용의 안전성’이라는 과제가 부여됐다”며 “이번 3사의 컨텍센터 구축은 정보 보안을 기반으로 효율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환경을 구축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핀셋N은 핀테크를 활용한 포용금융 실천을 위해 지난 1일 서민금융진흥원과 ‘핀테크협업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핀셋N을 운영하는 한국금융솔루션㈜는 증권전문회사 코스콤의 사내벤처 '핀셋'에서 출발했으며, 지난해 분사했다.

작년 5월 금융위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돼 개인별 신용과 부채 등 빅데이터를 통합 분석해 대출가능 상품을 안내하는 앱 '핀셋'을 론칭했다.

2020년 8월에는 지금처럼 핀셋N으로 브랜드명을 바꾸고 ▲맞춤형 대출비교 ▲대출상품 조회 ▲대출 통합 조회 ▲신용등급 조회 ▲신용점수 올리기 등을 제공하고 있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