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초고액자산가 ‘자산관리 특화 서비스’ 개시
상태바
한국투자증권, 초고액자산가 ‘자산관리 특화 서비스’ 개시
  • 황동현 기자
  • 승인 2020.09.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조직 'GWM(Global Wealth Management)전략담당' 신설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금융자산 30억 이상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전담조직 ‘GWM(Global Wealth Management)전략담당’을 신설하고 본격적인 자산관리 특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GWM전략담당’은 개인 자산관리와 기업 자금운영, 가업승계와 후계자 양성 등 초고액자산가에게 필요한 가문 관리 종합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한다.

금융상품과 해외 투자는 물론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등 기업금융 지원, 가업승계를 위한 상속ㆍ증여, 법률과 세무 자문 등이 서비스에 포함된다. 조직 명칭의 ‘글로벌’은 국내 투자에만 치중되었던 자산배분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 고객 기업의 해외 진출까지 조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유성원 한국투자증권 GWM전략담당 상무(사진 앞줄 가운데)와 부서원들이 여의도 본사에서 자리를 함께 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제공)

이를 위해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6개월간 전문가 영입과 조직 구축에 심혈을 기울였다.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과 특화상품을 제공하는 GWM전략부를 주축으로 패밀리오피스와 가업승계 컨설팅을 전담하는 자산승계연구소가 문을 열었다.

UBS 등에서 가업승계와 자산관리업무를 담당했던 유성원 상무가 총괄을 맡았고, 부동산 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김규정 자산승계연구소장을 비롯 분야별 전문인력이 속속 합류했다. 세무, 부동산, 회계, 글로벌자산배분 전문가가 원(ONE)팀을 이루어 입체적인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기업 운영과 후계자 육성 지원 등 가업승계를 위한 인프라와 네트워크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한국투자증권이 주도하는 상장ㆍ비상장사 최고경영자 모임인 ‘진우회(眞友會)’와의 시너지 효과도 예상된다. 2004년 20개 회원사로 시작한 진우회는 현재 400여 회원사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의 기업 네트워크 중 하나다. 진우회 소속 기업들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가문관리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었고, ‘GWM전략담당’의 전방위 밀착관리가 이를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일문 사장은 “글로벌 자산관리와 자산승계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고객분들이 많다”며 “당사의 다양한 투자상품과 글로벌 자산배분을 통해 자산가치를 극대화하고 글로벌IB급의 패밀리오피스, 자산승계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