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금의 이글' 김세영, 노르드크비스트와 우승경쟁...LPGA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선두와 3타차 2위
상태바
'천금의 이글' 김세영, 노르드크비스트와 우승경쟁...LPGA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선두와 3타차 2위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8.3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영. 사진=LPGA(게티이미지)
김세영. 사진=LPGA(게티이미지)

'역전의 명수' 김세영(27ㆍ미래에셋)이 우승경쟁에 뛰어 들었다.  

8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복귀한 김세영의 18번홀(파5)의 '천금의 이글'로 우승경쟁에 불을 지폈다. 

김세영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ㆍ6331야드)에서 열린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프리젠티드 바이 P&G(총상금 2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129타를 쳐 전날 4위에서 단독 2위에 올랐다.

이날 9타를 줄여 16언더파로 단독선두에 나선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와 3타차다. 

김세영은 이날 274야드의 장타력을 과시하며 이글 1개, 버디 7개, 더블보기 1개를 기록했다. 

이날 1, 3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냈으나 8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챙긴 김세영은 10, 12, 14, 16번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골라낸데 이어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냈다.

김세영은 이날 페어웨이는 13개홀 중 4개 놓쳤고, 그린적중(파온)은 18개홀 중 16개를 올렸고, 퍼트는 28개로 잘 막았다. 

김세영 2R 

코로나 19로 인해 LPGA투어가 중단되기전에 김세영은 올 시즌 톱10에 두번 올랐다. 김세영은 LPGA투어 통산 10승을 올리고 있다.

김세영은 1월 23일 끝난 게인브릿지 LPGA 앳 보카리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LPGA투어가 중단되자 국내에 머물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6차례 출전해 준우승 한번 등 톱10에 오르며 샷 감각을 유지했다. 스코틀랜드에서 2개 대회가 열리는 동안 지난 11일 미국으로 건너가 샷을 다듬어 왔다. 

첫날 공동선두였던 노르드크비스트는 이날 모든 플레이가 완벽했다. 보기없이 버디만 9개 뽑아냈다. 265야드의 드라이버에 페어웨이는 단 한개밖에 놓치지 않았고, 아이언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그린적중은 18개홀에서 단 한번도 놓치지 않았다. 퍼트는 27개로 막았다. 

8타를 줄인 신지은(28ㆍ한화큐셀)이 합계 12언더파 130타를 쳐 넬리 코다(미국)와 함께 전날 공동 18위에서 공동 3위로 도약했다. 

전날 공동선두였던 미국 교포 에스더 리(한국명 이지현)는 이날 2타밖에 줄이지 못해 9언더파 133타를 쳐 공동 7위로 밀려났다.

올 시즌 1승을 올린 박인비(32ㆍKB금융그룹)는 4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134타로 이미향(27ㆍ볼빅)공동 11위에 랭크됐다.

올 시즌 2승을 챙긴 대니엘 강(미국)은 6언더파 136타로 전인지(26ㆍKB금융그룹) 등과 공동 18위로 상승했다.

JTBC골프는 31일 오전 4시45분부터 최종일 경기를 생중계한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