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딜리버리 ‘바로 픽업' 서비스 강화...앱주문 후 매장서 제품 즉시 수령
상태바
파리바게뜨, 딜리버리 ‘바로 픽업' 서비스 강화...앱주문 후 매장서 제품 즉시 수령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8.2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소비 문화 확산 맞춰 서비스 강화

 

파리바게뜨가 비대면소비문화 확산에 맞춰 앱 주문 후 매장에서 제품을 즉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파리바게뜨는 자체 배달 서비스인 파바 딜리버리의 ‘바로 픽업'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바로 픽업' 서비스는 소비자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원하는 제품을 미리 주문∙결제한 후 매장에서는 주문 및 대기없이 제품만 바로 수령하는 방식이다.

파리바게뜨는 ‘바로 픽업’ 서비스 이용 고객의 편의를 높이고자 채널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8년 9월 파바 딜리버리 론칭 시 '바로 픽업'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에, 올해 2월에는 요기요의 픽업 서비스인 ‘테이크아웃’과 제휴하고, 7월에는 배달의민족 픽업 서비스인 ‘배민오더’와 제휴를 시작했다.

파리바게뜨 ‘바로 픽업' 서비스의 채널 확대는 주문 증가로도 이어지고 있다. 오전 시간대 이용률이 전월 대비 30% 가까이 늘었다. 픽업 서비스 이용 시 매장 내 체류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어 오피스 상권을 중심으로 확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식빵, 포카치아, 샌드위치, HMR 등 식사 대용 제품의 픽업 구매가 특히 늘어 전월 대비 30% 이상 증가 했다. 이 가운데 지난 5월 출시한 ‘상미종 생(生)식빵’은 ‘통으로 뜯어먹거나, 두툼한 두께로 잘라 먹으면 맛있다’는 입소문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확산되면서 출시 3개월 여 만에 누적 판매량 기준 150만 개를 돌파하기도 했다.

‘파바 딜리버리’의 배달 주문량은 7월 대비 50% 이상 신장했다. 점포별로 생산한 지 1시간 이내의 제품 정보를 소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해 바로 주문할 수 있는 ‘갓 구운 빵’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고객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한 것에 힘입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비대면 소비가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으면서 파바 딜리버리의 픽업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소비자와 매장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안심하고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