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코로나19 극복 위해 150억원 추가 지원
상태바
배달의민족, 코로나19 극복 위해 150억원 추가 지원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8.2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매출 3억 이하인 영세업자와 11만 입점 업주에 광고비 및 수수료 50% 환급
두 달 치 광고료 50% 환급 등 포함... 올해 코로나 19 극복에 총 664억원 지원
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50억원 규모의 지원 정책을 추가 시행한다.
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50억원 규모의 지원 정책을 추가 시행한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외식 자영업자 및 라이더에게 15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로 고객 감소와 매출 하락 위기에 놓인 영세상인과 신규 진출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광고비·수수료 환불, 포장 배달 물품 지원, 라이더 추가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지원책은 ▲광고비·수수료 50% 환불 ▲’배민오더’ 결제수수료 지원 ▲신규사업자 물품 지원 ▲라이더 지원 등 4가지로 구성됐다.

우선 광고비·수수료 환불은 업소의 연간 총매출이 3억원 이하인 영세사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배민은 이에 해당하는 입점 업소에 8월 울트라콜 광고료, 오픈리스트 수수료, 배민라이더스 수수료 등을 모두 50% 지원하기로 했다. 업소당 최대 환급 금액은 15만원이다. 이에 해당하는 업소는 약 11만 곳으로 예상 지원 금액은 110억원이다.

음식 포장 및 배달을 권장한 방역당국의 지침에 맞춰 ‘배민오더’ 등록 업주를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배민오더’는 배민이 지난해 11월 선보인 비대면 주문결제 서비스로 앱 상에서 메뉴를 미리 주문, 결제한 뒤 찾으러 갈 수 있는 기능이다. 주문, 결제 시 대면 접촉 과정이 없어,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상황에서 유용한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배민오더’는 시범 운영 기간인 올해말까지 주문 중개 수수료 없이 운영 중이다. 

이번 지원책은 ‘배민오더’를 통해 고객이 주문, 결제했을 때 식당들이 카드사나 전자지급결제대행(PG)사에 지불하는 외부결제수수료(3%)도 우아한형제들이 대납하는 형태다.  우아한형제들은 연말까지 ‘배민오더’를 통해 발생하는 외부결제수수료를 각 식당에 비즈포인트로 모두 돌려주는 형태로 대납한다(약 27억원 예상). 식당들은 비즈포인트를 활용해 광고비를 지불하거나 자영업자 대상 전문 식자재 쇼핑몰 ‘배민상회’에서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는데 쓸 수 있다.

신규사업자 물품 지원은 배달업에 처음 진출하는 식당들을 위해 마련됐다. 우아한형제들은 9월말까지 배달업을 처음 시작하는 모든 신규업주들에게 10만원 상당의 쿠폰을 지원하기로 했다. 업주들은 이 쿠폰으로 배민상회에서 음식 배달에 필요한 용기, 식재료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폭염, 폭우 속에서 음식 배달에 고생하는 라이더를 위한 지원책도 시행한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라이더스에서 1년(200일)이상 일한 라이더에게 50만원의 감사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대상자는 모두 518명이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국가 차원의 감염병 확산 방지 노력에 기업도 동참하고, 손님 감소를 걱정하는 식당업주들, 폭염 속 고생하시는 라이더들 모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배민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소 덜 불편해지고, 식당 업주들은 매출 하락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 하실 수 있도록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올 상반기 코로나 19 확산 시기에도 ▲3, 4월 광고비·수수료 50% 환급(413억) ▲외식업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 이자 지원(50억) ▲사회취약계층 식사쿠폰 지원(30억) ▲의료진 및 결식아동 지원(20억) 등 지원책을 발표한 바 있다. 우아한형제들이 올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한 금액은 모두 664억원 규모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