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진중권 "문재인 정권은 조폭문화·유사 파시즘" 맹비난..."적폐청산 사라져, 자기들이 적폐니까"
상태바
안철수·진중권 "문재인 정권은 조폭문화·유사 파시즘" 맹비난..."적폐청산 사라져, 자기들이 적폐니까"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8.1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진중권, 조국·문빠·검찰개혁 주제로 대담 나눠
안철수 "정부여당은 조폭 문화적으로 생각·행동해"
... "진정한 민주주의자는 노무현…문정권은 노정권 '버전2' 아냐"
진중권 "현 정권은 586세력…자유민주주의 몰라"
..."대깨문·문빠들은 '유사 파시즘'…봉건시대 노비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문재인정부에 대해 ‘정신분열’ ‘조폭 문화’ ‘전체주의 국가’ ‘유사 파시즘’ 등 표현으로 강력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지난 13일 진행한 진중권 전 교수와의 대담을 공개했다. 

안 대표는 대담에서 “대통령이 강조한 협치라는 말과 실제 행동이 너무나 다르다. 국가지도자의 말과 행동이 다르면 국민 분열을 초래하고 사회 혼란을 부추긴다”며 “어떻게 보면 정신분열적 상황으로 몰고 갈 수 있다. 그런 점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조폭 문화가 생각났다"며 "옳고 그름보다 우리 편이냐 상대 편이냐는 것으로 모든 걸 판단한다. 전체주의 국가가 돼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기회는 아빠 찬스가 됐고, 과정은 표창장 위조가 됐고, 결과는 수학능력이 없는 학생이 합격했다”며 “현 정권이 민주주의의 원칙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의 열성 지지자들에 대해 “유사 파시즘”이라며 “마치 봉건 시대에 착취당하던 노비들이 대감마님을 위해주는 현상이 벌어지는 게 아닌가”라고 비유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와 긴급대담을 가진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채널에 공개했다. [안철수 대표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와 긴급대담을 가진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채널에 공개했다. [안철수 대표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안 대표는 검찰개혁에 관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음에는 충견이나 애완견으로 생각했다가 맹견이라고 판단이 되니까 가혹하게 대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이 정권이 생각하는 검찰개혁의 목표 자체가 충견이나 애완견을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정신병에 걸리고 있다"며 "윤 총장이 이제 손발 다 잘리고 목만 달린 처지"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윤 총장을 올렸을 때 당시 조국 민정수석부터 청와대 전체가 찬성했다”면서 “적폐 수사 때는 박수치다가 그 칼날이 자기들한테 오니까 말을 바꾸니 황당하다”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장관에 오르자마자 개로 만든 게 서울중앙지검”이라며 “검찰 독립성을 없애는 게 (이 정부 검찰 개혁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또 "현 정권이 민주주의 원칙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김대중·노무현 정권만 해도 자유민주주의자들이었는데, 현 정권은 586세력인 탓에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학습을 거의 못했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을 겨냥해 진 전 교수는 "'대깨문'이라고 한다. 문빠들이 돌아다니면서, 사실은 유사 파시즘"이라며 "마치 봉건 시대에 착취당하던 노비들이 대감마님 위해주는 현상이 벌어지는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와 진 전 교수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다르다"는 점도 전했다.

안 대표는 "진정한 민주주의자였던 노 전 대통령과 달리 문재인정부는 민주주의의 기본인 3권 분립을 뒤흔들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노무현 정권 버전2가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도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철학이 다르다"며 "노무현 아우라를 (문 대통령에게) 뒤집어 씌워서 보고 있는데 그걸 거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문 대통령이 2017년 대선 후보 경선 때 지지자들의 경쟁 후보 공격(문자폭탄 등)을 ‘양념’이라고 표현했던 것에 대해서도 “노 전 대통령이라면 ‘절대 그래선 안 된다’고 말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가 "정부·여당에서 그렇게 자주 하던 적폐 청산 얘기를 더 하지 않고 있다"고 하자, 진 전 교수는 "자기들이 적폐니까"라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