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사업 완료...민간기술로 군 소요 충족
상태바
방사청,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사업 완료...민간기술로 군 소요 충족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08.13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선단절이나 유선망 미개통 지역에서도 지휘통제 통신체계 이용할 수 있게 돼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전방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했던 후방지역의 통신망 보완을 위해, 국내 상용위성(무궁화 6호)을 활용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사업을 완료해, 유선 단절이나 작전상 지휘소가 유선망 미개통 지역으로 옮겨도 위성통신망을 이용해 즉시 지휘통제통신체계(C4I)를 이용할 수 있게했다고 13일 밝혔다.

[자료=방사청]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사업은 작전지역이 광범위하고 지휘통신 기반시설이 미약한 후방지역의 통신 지원 능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약 460억원을 투자해 지난달 전력화한 사업이다.

이전에는 지상통신망이 단절되거나 지휘소가 유선망 미개통 지역으로 이동할 때 통신망 복구 및 설치까지 몇시간이 소요돼 통신망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후방지역에서도 신속한 장비 설치 및 지휘통신체계망 구성이 가능하고 전국 어디서나 전파의 송수신이 가능해져 후방 작전부대 지휘관의 지휘통제능력이 크게 향상됐다고 방사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방사청에서 민간 통신위성 임차, 상용 안테나ㆍ네트워크 장비 등 민간의 우수하고 검증된 상용 장비를 바로 활용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아울러 통신속도를 높이고 위성단말 개수를 확장할 수 있어 향후 확대를 쉽게 했으며, 자동 위성 추적 기능도 구현해 운용 편의성도 높였다.

최근 발사된 군 전용위성통신체계(ANASIS-Ⅱ)는 전방의 작전 직접 수행 부대가 통신망(C4I포함)으로 활용하는 것이며, 이번에 전력화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는 전방 부대를 제외한 육군 후방 부대의 부족한 기반통신망과 C4I를 지원하는 점이 다르다. 또한 해상작전위성통신체계(MOSCOS)는 해군의 전 함정과 부대가 작전시 동남아 등지까지 통신망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들 3종의 위성통신체계는 육해공 작전 통신 소요를 경제적이면서도 효과적으로 충족시키게 됐다고 방사청 관계자는 전했다. 

왕정홍 청장은 "항재밍, 고속 통신지원 등 군 전용 사양에 따라 개발된 군 전용 통신위성 ANASIS-Ⅱ가 궤도에 안착한데 이어, 민간의 성숙된 기술로도 군 소요를 경제적으로 충족할 수 있도록 사업이 진행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는 민간기술장비 국방적용, 후방 C4I지원 등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방위사업청 로고. [이미지=방사청=연합뉴스]
방위사업청 로고. [이미지=방사청=연합뉴스]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