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시장 한계 오나...연간 50만대 보급 어려워
상태바
중국 전기차 시장 한계 오나...연간 50만대 보급 어려워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6.12.2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1월까지 판매량 40만 2000대, 국내 부품 업체 악영향

중국의 신 에너지 차량의 연간 보급량이 50만대에도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12월 19일 중국의 공업 정보화 부에서 발표한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의 2016년 전기 자동차의 연간 누적생산량은 42만 7000대, 판매량은 40만 2000대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60% 증가한 수치이지만 전년 34만대 대비 두 배 이상 증가를 기대했던 기존 목표에는 못 미치는 수치이며, 12월 한달만을 남겨둔 시점에서 수정 목표 50만대 보급도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1월의 신에너지차 생산량은 7만2천대이며 판매량은 6만5000대이다. 이는 10월 4만1천대 보다 58% 증가한 숫자이다.

중국 신에너지차 월별 판매량 <자료제공 : EV Tracker, SNE리서치>

전기차용 부품 업계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2016년 연간 40GWh를 예상했던 중국의 전기 자동차용 리튬이온 전지 수요도 30GWh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배터리 공급 업체들도 생산량 조절이 불가피하다. 중국 업체에 재료 및 부품을 공급하는 한국의 업체들도 예정된 공급 요구가 취소되거나 내년으로 지연되는 등의 영향을 받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및 2차 전지 시장 조사 전문 기관인 SNE 리서치가 최근 발행한 '전기 자동차용 리튬 이온 이차 전지 중장기 수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내의 중대형 리튬 이온 2차 전지는 올해 연말 기준 생산 능력 대비 공급 초과율이 117%에 달한다.

정부의 전기 자동차 보급 정책에 따라 생산 능력을 증설하고 있지만 수요가 이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주요 메이저 2차 전지 업체들은 이러한 시장 상황에 대처할 여유가 있으나, 올해 들어 난립한 신생 업체들이나 규모가 작은 업체들과 재료 업체들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SNE 리서치의 김병주 이사는 "올해 중국의 신 에너지차 시장은 보조금 부정 수령 적발, 2차 전지 표준 기업 선정,전기 버스에 삼원계 전지 사용 불가 등의 사건들을 거치면서 기대 대비 위축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하며, "이를 계기로 중국 업계 전문가들과 정부 관계자들이 보급 숫자에 집착하는 양적 성장보다는전기 자동차와 2차 전지 산업의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전기자동차 종류별 정의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