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연, KLPGA 파워풀엑스· 솔라고 점프투어 생애 첫 우승
상태바
윤하연, KLPGA 파워풀엑스· 솔라고 점프투어 생애 첫 우승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8.11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하연
윤하연

윤하연(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점프투어에서 데뷔후 첫승을 올렸다.

윤하연은 11일 충남 태안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2ㆍ6247야드)에서 열린 KLPGA 2020 파워풀엑스·솔라고 점프투어 11차전에서 합계 10언더파 134타를 쳐 안희수(29), 황아름A(33)를 2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4언더파 68타 공동 3위로 출발한 윤하연은 악천후로 인해 약 2시간 20분 지연된 최종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 역전승을 거뒀다.

윤하연은 “가장 먼저 힘든 시기에도 대회를 열어 주신 스폰서분들과 KLPGA 임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 전지훈련에서 당한 부상으로 인해 두 달 동안 연습도 못 하고 쉬게 되면서 조금 늦게 점프투어에 합류했다. 지난 2차 대회부터 출전했지만 퍼트감이 좋지 않아 정회원 승격에 실패해 아쉬웠는데, 3차 대회에서 이렇게 우승을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윤하연은 “사실 프로 턴을 친구들보다 조금 늦게 했는데, 잘하고 있는 (박)현경이나 (조)아연이를 보면 그냥 내가 기분이 좋다. 그 친구들 보면서 배우고 있고, 내가 선택한 길에서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자는 마음이 많이 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하연
윤하연

윤하연은 초등학교 2학년인 9살 때 아버지의 권유로 처음 클럽을 잡았다. 어렸을 때부터 남들보다 운동 신경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골프를 시작한 윤하연은 골프를 처음 시작한 순간부터 흥미를 느끼고, 골프 선수를 목표로 달려왔다고 전했다. 13살에 처음 국가상비군으로 발탁된 윤하연은 이후 2015년부터 2019까지 국가상비군으로 활약하며 자신의 목표를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뎠고, 2020년 3월에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했다.

윤하연은 “올해 준회원으로 입회하면서 되도록 빨리 정회원으로 승격해 드림투어에서 상금순위 20위 이내에 들어 정규투어로 입성하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부상도 그렇고, 상황이 어렵게 되면서 목표를 수정했다. 앞으로 남은 대회에 출전해 경험을 더 쌓고, 정회원으로 승격한 뒤 겨울에 있는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을 잘 준비해서 정규투어에 합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상위권에서 꾸준하고 기복 없는 플레이를 보여주신 최나연 프로를 우상으로 생각하고 있다. 어느 코스에서 열리든, 어떤 날씨에서 열리든 안정감 있는 선수로 골프팬 분들께 기억되고 싶다”고 전했다. 

윤규미(18)와 홍현지(18)가 나란히 7언더파 137타로 공동 4위, 9차전 우승자인 신비(18)는 6언더파 138타로 공동 6위, 10차전 우승자 김규리C(20)는 4오버파 148타로 공동 94위에 그쳤다.

SBS골프는 오는 19일 오후 8시부터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