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베트남·인도에서 해법 찾는다...'기나긴 부진' 반전 해낼까
상태바
이니스프리, 베트남·인도에서 해법 찾는다...'기나긴 부진' 반전 해낼까
  • 박금재 기자
  • 승인 2020.08.11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니스프리, 국내 실적 부진 베트남·인도 시장서 만회 총력
아시아권 한류 열풍에 힘입어 K-뷰티 선도 역할 수행
인도에서 문을 연 이니스프리 매장 사진. [사진=fashion network]
인도에서 문을 연 이니스프리 매장 사진. [사진=fashion network]

끝모를 추락을 이어가고 있는 이니스프리의 활로가 베트남과 인도 시장에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두 국가의 화장품 시장에서 이니스프리가 부활의 신호탄을 쏠 수 있을 지를 놓고 이목이 집중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니스프리는 부진한 국내 실적을 만회하기 위해 베트남과 인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니스프리는 베트남 현지 소비자들 사이에서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KOTRA 호치민무역관이 최근 베트남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베트남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한국 화장품 가운데 이니스프리의 인지도 순위가 가장 높았다. 

이니스프리는 현재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 등 주요 도시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오픈한 온라인 직영몰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최근 성장에 힘이 붙은 것으로 전망된다.

이니스프리는 중저가 라인업을 탄탄하게 갖췄다는 점에서 합리적인 가격의 제품을 선호하는 베트남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 베트남에서 불고 있는 한류 열풍과 접목해 이니스프리는 '한류 마케팅'을 펼치기도 했다. 인지도 높은 한류 스타를 앞세워 한국 문화에 친숙한 소비자들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베트남 스킨케어 화장품 시장은 지속 성장해 2022년 12조4000만동(6132억204만원)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니스프리는 인도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붙이며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직접 '포스트 차이나'로서 인도를 거론했던 만큼 인도 시장에서의 이니스프리 사업 성과에 관심이 더욱 쏠리는 상황이다.

서 회장은 지난해 9월 창립 75년 맞이 기념식에서 "향후 5년간 세계 화장품 시장을 이끄는 가장 큰 동력은 아시아 시장이 될 것"이라며 "하루가 다르게 커다란 도시가 만들어지는 인도 시장에서의 성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인도는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으로 고려된다. 인도의 화장품 시장은 2025년까지 200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2018년 기준 전 세계 화장품 시장 규모 8였던 인도는 2019년 7위로 뛰어올랐다.

이니스프리는 지난 2013년부터 이니스프리를 인도 시장에 출시하며 인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인도 온라인 화장품 유통기업인 누카(Nykaa)와 또 다른 인터넷 쇼핑몰 '플립카트(Flipkart)', '퍼플닷컴(Purplle.com)' 등에서 이니스프리 제품 판매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K뷰티의 성장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누카의 경우 K뷰티 브랜드가 전체 스킨 케어 판매의 약 15%를 차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니스프리가 인도 뷰티 시장에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인도 시장에 맞춘 제품을 선보여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인도 소비자들은 높은 대기오염과 자외선 때문에 피부와 모발이 상하기 쉬운 환경 속에 놓여 있는데, 이를 공략한 민감성 피부 화장품을 출시한다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희정 유로모니터 뷰티&패션 부문 수석 연구원은 “차세대 K-뷰티 시장으로 인도를 꼽는 브랜드들이 많지만, 인도의 지리적 특성을 잘 이해하고 기후에 맞는 라인업과 가격 정책으로 공략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해외 사업은 2020년 상반기 매출 40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이니스프리 또한 다수의 매장 휴점으로 인해 매출에 큰 타격을 받았다.

박금재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