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도 역시즌... 신세계백화점, 한여름에 겨울 옷 판다
상태바
백화점도 역시즌... 신세계백화점, 한여름에 겨울 옷 판다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8.1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행 민감한 MZ세대 관심... 역시즌 행사 2030 매출 비중 50% 육박
신세계百, 내셔널지오그래픽·컬럼비아와 손잡고 단독 플리스 판매
신세계백화점이 역시즌 행사를 연다. 사진은 컬럼비아 헬베티아 플리스 티셔츠.
신세계백화점이 역시즌 행사를 연다. 사진은 컬럼비아 헬베티아 플리스 티셔츠.

 

신세계백화점이 역시즌 마케팅에 나섰다. 한여름에 겨울 아우터 팔기에 나선 것.

역대급 최장 장마로 ‘폭염’이 사라지며 패딩, 부츠 등 겨울 상품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예년과 같은 폭염은 장마로 인한 폭우에 사라졌으며 7월의 평균 기온은 지난해보다 2℃ 낮은 22.5℃를 기록했다.

덕분에 패션 장르는 때 아닌 가을 분위기로 물들고 있다.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1일까지 SSG닷컴을 통해 선보인 역시즌 행사 기간 동안 신세계백화점 스포츠웨어 장르는 전년 대비 3.3%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유행에 민감한 MZ세대인 2030 고객들이 전체 매출의 47.1%를 차지하며 5060(31.1%)에 비해 가을/겨울 패션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전년보다 시원한 여름이 이어지면서 백화점 내 오프라인 매장도 가을 신상품 입고 시기를 평년보다 1-2주 가량 앞당기며 가을 준비에 한창이다.

이에 신세계는 한여름 한복판에서 가을/겨울 상품 행사를 기획하며 고객 모시기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오는 13일부터 신세계는 글로벌 브랜드 내셔널지오그래픽, 컬럼비아와 함께 지난해 가을/겨울 메가 트렌드 아이템으로 급부상한 ‘플리스’를 단독 기획해 한정판으로 선보인다.

뽀글이 혹은 후리스라고 불리는 플리스는 폴리에스터 소재 표면을 양털처럼 보이게끔 가공한 따뜻한 직물을 뜻한다.

지난해부터 패딩 못지 않은 보온성과 디자인 등 MZ세대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면서 친환경 소재임을 강조한 ‘플리스’는 2030 고객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스포츠웨어 장르 전체 성장에 기여했다.

오는 13일 신세계가 내셔널지오그래픽과 단독으로 선보이는 플리스 재킷은 지난해 대표 상품으로 자리매김한 윌소니 플리스 재킷으로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19만9000원에 만날 수 있다.

또 21일부터는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컬럼비아의 ‘헬베티아 플리스 티셔츠(7만9000원)’를 2만벌 한정으로 신세계 강남점, 센텀시티점, 타임스퀘어점 등 9개 점포에서 판매한다.

중장년층을 위한 행사도 마련했다. 오는 19일부터 신세계 강남점에서 진도모피, 동우모피, 사바띠에 등이 참여하는 '모피 스타일 제안전'을 진행한다.

최대 70%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행사의 대표 상품은 진도모피 조끼 99만원대, 동우모피 밍크 재킷 198만원대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최문열 상무는 “역대 최장 기간의 장마로 패션 장르가 가을 준비에 한창이다”라며 “이른 가을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신세계만의 차별화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