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대웅제약, 보톡스 진실공방 가속화...메디톡스, ITC 예비판결 승리로 절대우세
상태바
메디톡스·대웅제약, 보톡스 진실공방 가속화...메디톡스, ITC 예비판결 승리로 절대우세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08.10 20: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웅제약, ITC 예비 판결 패배에 강력 반발 ...11월 최종 판결 예정
유리한 입장인 가운데 대웅제약과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메디톡스 본사 [사진=연합뉴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진실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메디톡스가 예비판결에서 완승하면서 절대적으로 유리한 위치를 점한 가운데 대웅제약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메디톡스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공개한 보툴리눔 균주 도용 등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예비판결문에 대해 "과학적 증거로 대웅제약의 균주 도용 혐의를 입증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웅제약이 지난 6일(미국 현지시간) ITC 판결문이 공개되자 "편향과 왜곡의 극치며, 구체적인 증거 없이 추론에 기반을 둔 결론에 불과하다"고 즉시 반박한 것과는 정반대 입장인 셈이다.

이날 메디톡스는 "ITC는 양측이 제출한 모든 증거가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균주와 제조공정을 도용했다는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봤다"며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균주를 토양에서 발견했고 제조공정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는 주장 역시 거짓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메디톡스는 "ITC는 두 회사가 제출한 방대한 자료와 관련자의 증언, 전문가들의 균주 DNA 분석 결과를 상세히 제시한다"며 "ITC가 확실한 증거도 없이 메디톡스 측의 일방적 주장만을 토대로 영업비밀 도용을 추론했다는 대웅제약의 주장은 터무니없음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ITC가 공개한 결정문은 영문으로 274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양이다.

ITC는 지난달 6일(현지시간) '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기술 도용' 예비 판결에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줬다. 이와 함께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수입을 10년간 금지한다는 예비 판결을 내렸다.

보툴리눔 균주는 미간 주름 개선 등 미용성형 시술에 쓰이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원료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 공정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 공정을 훔쳐 갔다고 보지만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ITC 판결문 공개 후 "분석 결과 ITC 행정판사가 특정할 수 있는 절취 행위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점을 명백하게 인정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중대한 오류로 가득한 예비결정을 명백하게 탄핵하고 11월의 최종결정에서 반드시 승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날 메디톡스의 보도자료에 대해 "미국 ITC의 오판을 그대로 인용한 번역본에 불과하다"고 거듭 반발했다.

대웅제약은 "ITC 행정판사의 판단은 입증되지 않은 메디톡스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받아들인 편향적 결론일 뿐"이라며 "두 회사의 균주 및 공정의 실질적인 차이와 유전자 분석의 한계 등 과학적 사실은 외면한 억지 주장"이라고 강변했다.

대웅제약은 이같은 입장을 담은 이의신청서를 ITC에 제출했으며, 보툴리눔 균주 도용과 관련한 미국 ITC의 최종 판결은 오는 11월 나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리발 2020-08-10 21:13:38
전직원빼돌려 균주랑 공정제조기술 훔치고
다른 저직원 배돌려 공익제보라 시켜서 메디톡신 허가취소시키고 ㅡ
정현호사장이 똥 밟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