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비서실 수석 전원 사의 표명..."최근 상황 종합적 책임지는 것"
상태바
靑비서실 수석 전원 사의 표명..."최근 상황 종합적 책임지는 것"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08.0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동산 비판 여론 때문인가" 묻자 "종합적 판단한 것" 대답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다섯 명 전원이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비서실 소속 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 시민사회 수석으로 알려졌다.

이중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등 3명이 다주택자다. 노영민 실장은 다주택자였으나 논란에 휘말리면서 청주와 서울 반포 소재 아파트를 모두 처분하면서 현재는 무주택자가 됐다.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정책실 소속 수석들은 사의를 나타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며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 때문인가'라는 질문에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사의 수용 여부는 문 대통령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대변인이 브리핑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