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챔피언스트로피, 출전선수 총26명이 따낸 우승타이틀은 몇개나 될까?
상태바
오렌지라이프챔피언스트로피, 출전선수 총26명이 따낸 우승타이틀은 몇개나 될까?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8.04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우승팀 KLPGA
지난해 우승팀 KLPGA

한국 최고의 여자골프선수들이 펼치는 국내 유일한 팀매치플레이 대회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가 이번 주말 3일간의 명품 샷으러 골프팬들을 찾아간다. 

올해로 6번째를 맞는 이 대회는 7일~9일간 경주시 보문단지에 위치한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연합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선수가 맞붙는 이번 대회는 각 팀마다 13명씩 총 26명이 출전해 첫째 날 포볼, 둘째날 포섬, 마지막날 싱글 매치플레이를 펼쳐 승점을 많이 따낸 팀이 승리한다. 

■출전선수 한, 미, 일 3개국 투어에서 총 244회 우승

올해 출전하는 선수들은 한국, 미국, 일본 3개국 투어에서 지금까지 244번 챔피언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해외투어에서 뛰는 선수들이 지금까지 3개국 투어에서 차지한 우승은 KLPGA 77승, LPGA 61승, JLPGA 62승 등 총 200승에 이른다. 그 중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내리 3년 동안 KLPGA 대상, 상금왕, 다승왕, 평균타수 1위 4관왕을 휩쓸었고, KLPGA에서 21승(아마추어 시절 우승 포함), LPGA에서 11승, JLPGA에서 22승 등 개인 통산 57승을 기록해 독보적인 1위인 신지애는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를 올해 자신이 출전하는 첫 대회로 선택했다. KLPGA 선수들은 지금까지 총 44승(이상 아마추어 시절 우승 포함)을 올렸으며, 최혜진이 통산 9승(아마추어 시절 우승 포함)으로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했다. 

왼쪽부터 브라보앤뉴 장상진 대표, 블루원 윤재연 사장, 박인비(왼쪽부터)

■역대 성적 3승 2패로 해외파가 우세

지난 5번의 대회에서 역대전적 3승 2패로 해외파 선수들이 앞서 있다. 올해는 해외파 대부분이 국내에 머물며 훈련과 투어를 병행하고 있어 시차와 한국 잔디에 적응해야 한다는 부담이 줄었다. 그러나 작년에 15대 9로 대승을 거둔 KLPGA도 기세가 만만치 않다. 특히 KLPGA는 끊임없이 새로운 스타들을 배출해 내며 세계 최강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다. 

■박현경, 유해란, 이소미 등 첫 출전  

KLPGA에서는 올시즌 첫 메이저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2승을 올린 박현경 프로와 지난 주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2연패를 달성한 유해란 프로와 이소미 프로가 첫 출전한다. JLPGA에서는 신지애, 이민영2, 이보미, 김하늘 등이 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하며, 배선우는 KLPGA소속으로 이 대회에 3번 출전했다.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에 6회 연속 출전하는 유소연, 이미향, 김지현

6회를 맞으면서 기록도 쌓여가고 있다. 작년까지 5년간 총 1974홀을 플레이한 가운데 2016년 배선우가 유일하게 홀인원을 기록했고, 18개의 이글과 1087개의 버디가 나왔다. 지금까지 호스트 박인비를 제외하면 유소연, 이미향, 김지현 등 세 명의 선수가 6회 모두 출전했다. 유소연은 지금까지 7승 3무 4패로 총 8.5점을 기록해 최다 승점을 획득했고, 김지현이 8승 5패를 거둬 승점 총 8점으로 그 뒤를 잇는다.    

■우승, 준우승, 팀별 MVP 등 시상

올해 총상금 12억을 우승과 준우승팀이 각각 7억원과 5억원씩 수상하며, 팀별로 MVP를 시상한다. 경기는 7일부터 3일간 포볼, 포섬, 싱글매치플레이로 진행되며, 지상파 MBC, MBC 스포츠플러스, SBS골프, 네이버, LG유플러스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보다 자세한 대회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mct.imbc.com/2020/pc/), 공식 SNS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golf.champstrophy)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