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NBP-교육학술정보원,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 및 원격 교육 개선 MOU 체결
상태바
네이버-NBP-교육학술정보원,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 및 원격 교육 개선 MOU 체결
  • 윤영식 기자
  • 승인 2020.08.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과 미래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지원하고, AI 교육 생태계 조성과 원격교육 개선을 위한 상호협력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서 3개 기관은 △교원의 인공지능 역량 강화 △ 네이버 클로바의 클라우드 머신러닝 개발 플랫폼(NSML)과 네이버 클라우드를 활용한 ‘인공지능 학생 체험대회’의 공동 개최 △ AI, 클로바 더빙 등 최신 기술 도입·적용 등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비대면 교육 지원 강화와 같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인공지능 교육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KERIS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서 온라인 개학 플랫폼인 <e학습터>와 <위두랑>을 운영하고 있다.

NBP는 지난 3월 온라인 개학 당시 KERIS와의 신속하고 체계적인 협업을 통해 300만 명 이상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교육 시스템 ‘e학습터’를 단기간 내 구축한 바 있다.

이후, 교육 분야에서의 클라우드 사용성을 확대하기 위해 네이버의 강점 중 하나인 ‘인공지능 기술력’을 교육 분야에 적용, 학교 현장에 확산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KERIS는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술의 교육 분야 도입 및 적용 확산을 위해 국내 최초로 네이버 NSML을 활용해 고등학생 온라인 AI체험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NBP는 AI체험대회에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학교 현장에서는 보다 나은 원격교육 서비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교원과 학생이 쉽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는 AI 교육 생태계도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혜자 KERIS 원장은 “이번 협약을 모든 국민이 인공지능을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AI 교육이 학교 현장에 뿌리내릴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인공지능 교육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어 나가고, 원격교육을 포함한 학교교육의 개선을 위해 3개 기관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KERIS와의 협약을 통해, 네이버가 그동안 연구해 온 최신 AI 기술을 미래 인재 육성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SW·AI 교육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기 NBP 대표이사는 “NBP는 e학습터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과 마찬가지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교육분야 중 특히 원격 교육에서 안정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향후에도 지속적인 기술 및 인프라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